김종인 "문 대통령 종전선언, 한국 종말 불러올 것"
비대위원회의 발언…"북 열병식은 군사합의 위반이자 위협"
입력 : 2020-10-12 10:04:11 수정 : 2020-10-12 10:04: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북한의 열병식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속해서 주장하는 종전선언은 대한민국의 종말을 불러올 수 있는 행위로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저버리는 반헌법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북한의 열병식에서 나타난 군사적 위협이 대한민국의 안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를 대통령이 냉정하게 생각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북한의 비핵화가 되지 않는 한 우리는 북한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뭐가 아쉬워서 계속해서 북한의 눈치만 보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종전선언만 해도 한미 간의 의견 조율도 없이 일방적으로 북에 대해 종전선언하자고 애걸하고 북한은 이에 대해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을 향해 "명백한 군사합의 위반이자 안보위협이다. (북한이) 달라진 게 아니라 위협이 더욱 커진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우리 국민을 총살해놓고 남녘동포 운운하는 악어의 눈물에 경악을 금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여권 정치인들의 연루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태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특검 도입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여권 인사가 투자자들의 호주머니를 털기 위해 권력을 동원했다. 어떻게 그런 치밀한 팀플레이를 펼쳤는지 참 상상하기가 어렵다"며 "우리나라의 금융질서를 매우 교란 상태에 빠지게 하는 권력형 비리게이트라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 법무부 장관은 취임하자마자 관련 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해체한 것이나 여권 비리인사를 수사하던 검찰총장 수족을 잘라낸 의도가 무엇인지 분명히 드러난 것 같다"며 "검찰이 정권의 충견이라는 오명을 스스로 벗는 길은 하나다. 엄정한 수사를 통해 권력형 비리 의혹의 실체와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