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해명 “내 영상 자체 표기할 이유 없다 판단”
입력 : 2020-07-16 00:47:03 수정 : 2020-07-16 00:47:0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콘텐츠 유료광고 표기 누락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한 매체는 15일 강민경, 한혜연 등 스타 유튜버가 수천만 원의 광고비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협찬이나 광고가 담긴 영상임에도 유료 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논란이 되자 강민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게시물 댓글로 해명을 했다. 그는 속옷 협찬이면 진짜 실망이다는 댓글에 속옷은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하여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된 부분이다고 해명을 했다.
 
추후에 광고 영상이라고 수정 안한 것이냐는 물음에 강민경은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으며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 몰이나 스폰서 등에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내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다시 한 번 해명을 했다.
 
또한 강민경은 오해가 없길 바란다.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굉고를 진행했다고 영상 속이나 해당 영상의 더 보기란에 모두 표기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혜연은 공식 입장을 통해 광고, 협찬을 받은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 했지만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민경 해명.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