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노조, 코로나 사태에 올해 ‘신중모드’
과거보다 고용안정에 중점…2년째 임금 동결된 르노삼성 노조는 인상 요구
입력 : 2020-06-04 06:00:17 수정 : 2020-06-04 06:00:1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업계가 위기에 놓이면서 올해 노사 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은 예년에 비해 원만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조도 무리한 임금인상보다는 고용안정에 보다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노사는 지난달 12일 상견례를 실시했고 이달 2일 노사협의회를 개최했다. 노조는 우선 이달 말까지 요구안을 확정한 후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교섭에 나설 계획이다. 노조는 지난 2일 소식지에서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장기 불황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다”면서 “회사의 이익이 창출되지 않은 구조에서 교섭한다면 제대로 된 결과를 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집행부는 현 정세를 예의주시하면서 교섭을 진행할 예정이며, 시간끌기 식 소모전보다는 임팩트있게 대화를 마무리할 것”이라면서 “현재로서는 조합원의 생명과 고용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해 임단협을 8월 말에 마무리하면서 2011년 이후 8년만에 무분규로 교섭을 종료했다. 당시 노사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대외 리스크 증가와 국내 자동차 위기 상황 등에 공감해 의견 차이를 좁혔다.
 
코로나 여파에 자동차 노조들은 올해 고용안정에 중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울산공장 모습. 사진/뉴시스
 
올해에도 현 노조 집행부가 강경 투쟁보다는 합리적 대화와 고용안정을 중시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2년 연속 무파업 임단협 타결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노사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사안 등이 변수다. 
 
기아자동차 노조는 2일부터 4일까지 임시대의원 회의를 개최하면서 의견수렴을 진행 중이다. 노조 관계자는 “노사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화를 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사측이 코로나를 핑계로 복지 등을 축소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달 임단협소위를 구성했고 이달 중순까지 임단협 요구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후 요구안을 사측에 발송하면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부터 본교섭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조는 지난달 25~27일 정기총대의원회의를 개최했고 이달 1일 임단협 요구안을 확정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기본급 7만1687원(정률 4.69%) 인상 △노동강도 완화 △라인수당 조정 △임금 피크제 폐지 △코로나19 위기극복과 XM3 성공 론칭 격려금 500만원 등의 방안이 포함됐다. 노조는 2년 연속 기본급 동결을 받아들였고 올해 XM3의 판매 호조를 감안하면 임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지난 4월 말 업계 최초로 2020년도 임단협을 마무리하면서 11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뤘다. 회사가 위기상황에 놓인 만큼, 경영정상화와 고용안정을 위해 안정적인 노사관계 구축에 양측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보다 올해가 더 어렵다는 게 전반적인 분위기”라면서 “노조도 이를 감안해 고용보장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이며, 사측도 임단협 장기화에 부담을 가질수 밖에 없어 과거보다 갈등 없이 임단협이 타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