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통신·뉴ICT 양대축으로 조직개편…박정호 사장 유임
Corp1·2센터가 양대 사업 맡아…기술 조직 AIX센터로 통합
입력 : 2019-12-05 16:10:54 수정 : 2019-12-05 16:10:54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이 이동통신(MNO)과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로 조직을 이원화한다. 최고경영자(CEO)는 기존 박정호 사장이 맡는다. 
 
SK텔레콤은 5일 2020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회사는 5세대(5G) 통신을 중심으로 한 기존 이동통신과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뉴 ICT 사업을 양대 축으로 조직을 개편한다. 이를 위해 'Corp1센터'는 이동통신 사업을, 'Corp2센터'는 뉴 ICT 사업을 각각 맡는다. 각 센터는 독립적인 권한과 책임을 갖고 담당 사업 영역에 최적화된 경영 계획, 예산, 채용 및 평가 체계를 설계·운영할 계획이다. Corp1센터는 윤풍영 센터장이, Corp2센터는 하형일 센터장이 이끈다. 
 
기술 조직은 현재 분산 운영되고 있는 AI센터, ICT기술센터, DT센터의 사업별 기술지원 기능을 ‘AIX센터’로 통합해 AI가 모든 사업의 핵심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한다. 데이터 통합 관리 기능과 이를 위한 데이터 및 IT 인프라 기능을 함께 수행하는 CIO 조직을 두고 ICT패밀리 및 SK그룹 차원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 사진/뉴시스
 
SK텔레콤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디지털 광고, 게임, 클라우드 전담 조직을 별도로 만든다. SK ICT 패밀리사의 통합 광고사업을 수행할 광고·데이터 사업단, 게임 및 클라우드 사업을 추진할 '클라우드게임 사업담당'과 '에지클라우드 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차기 핵심 사업으로 집중 육성할 방침이다. 
 
전사 차원의 핵심 사안에 대해 CEO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CIDO'를 신설하고 의사결정 기구 3대 위원회인 CapEx(자본지출)·OpEx(운영비용)위원회, 투자심의위원회, 서비스위원회도 운영한다. 
 
또 SK텔레콤은 수평적 소통과 빠른 실행을 위해 임원 조직 체계를 3단계 이하로 대폭 축소한다. 이에 MNO사업부는 산하 사업단과 센터 조직을 본부 단위로 재편한다. 가령 사장-사업부 -사업단-그룹으로 구성된 체계를 사장-사업부-본부로 간소화하는 식이다. 다른 ICT 계열사들도 임원부터 대표까지 의사결정 구조를 3단계 이하로 축소해 가볍고 빠른 체계를 만들 방침이다. 
 
박 사장은 "지난 3년간 국내 1등 통신사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뉴 ICT 기업으로 체질 개선을 이뤘다"며 "내년부터 ICT 패밀리사 모두의 고른 성장을 통해 글로벌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뉴 ICT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여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SK텔레콤의 임원 인사 명단. 
 
◆보임 변경 (사업부 및 센터장·단장)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 겸 미디어사업부장
△박진효  ADT캡스 대표 겸 보안사업부장
△이상호  11번가 대표 겸 SK컴즈 대표 겸 커머스사업부장
△이종호  Mobility사업단장 겸 Car Life사업Unit장
△장홍성  광고·Data사업단장
△김  윤  AIX센터장 (CTO)
△조동환  CIO
△윤풍영  Corp1센터장
△하형일  Corp2센터장
△신상규  기업문화센터장 겸 역량?문화그룹장
 
◆신규 임원 선임 (10명)
△이갑재  중부마케팅본부장
△김성준  유통1본부장
△최정호  SK브로드밴드 고객서비스그룹장
△이원민  ADT캡스 영업본부장
△정창권  서부Infra본부장
△김영준  AI기술Unit장
△Eric Davis  Global AI개발그룹장 겸 Enterprise AI Solutions그룹장
△하민용  경영기획2그룹장
△최정환  IR2그룹장 겸 IR1그룹장
△오경식  스포츠마케팅그룹장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