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드루킹' 댓글조작 당원 2인 제명
‘드루킹사건진상조사단‘ 설치
입력 : 2018-04-16 13:59:00 수정 : 2018-04-16 13:59:00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인터넷 댓글조작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씨와 우모씨를 당에서 제명했다.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공범 1인에 대해서도 신원과 당적이 확인되는 즉시 제명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16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켰다”며 두 사람을 즉각 제명키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또 ‘드루킹사건진상조사단’을 설치해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추미애 대표는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인터넷 여론조작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우리당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지만 범법행위엔 그 누구도 예외 없이 관용도 없다”면서 “사법당국은 이번 드루킹 사건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의자가 당원이란 이유로 배후설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 불법여론조작사건의 피해자다”면서 “여론조작 피해자가 배후일 수 있느냐”고 말했다. 추 대표는 “수사가 진행 중임에도 김경수 의원의 실명이 유출됐다”면서 “왜곡·과장 보도한 언론사의 보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 박범계 수석대변인도 기자들에게 “공익적 목적의 피의사실공표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에서 특검 실시를 요구한 데 대해서는 “‘매크로(여러 개의 명령문을 하나의 명령어로 간단하게 묶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 프로그램을 이용한 건은 이미 구속돼 검찰에 사건 송치됐다”면서 “나머지는 수사 초기라 특검을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네이버에 실린 기사 댓글 추천 수를 인위적으로 늘려 사이트 운영을 방해한 혐의로 김 씨 등 3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한 뒤 범행 동기와 여죄, 공범 유무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들이 민주당 당원이란 사실과 김 씨가 김 의원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은 정황이 알려지자 야당과 일부 언론에서 민주당 연루 의혹을 제기해왔다.
1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초보 정치부 기자의 좌충우돌 국회 상륙기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