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눈) 국민세금으로 전라도민 모욕한 국정원
입력 : 2013-07-02 16:25:21 수정 : 2013-07-03 09:47:52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이쯤되면 막가자는 거다. 국가정보원은 해체를 포함한 강도 높은 개혁이 불가피해 보인다.
 
국정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취임 이후 이명박 정부 내내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전라도,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비하하는 댓글을 다는 방식으로 정치에 개입했던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검찰의 수사결과 확인된 국정원의 댓글은 천인공노할 수준이다. 국정원은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자살"이라 비아냥댔고, 전라도와 광주 등 특정지역을 "홍어·전라디언", 5.18을 "폭동"이라 규정하는 수준 이하의 짓을 벌였다.
 
지난 대선 등 국내정치 전반에 관여했던 것만으로도 실정법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짓밟은 국정원이, 정부여당에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일베충'과 다를 바 없는 행패를 일삼았다니 실로 참담하다.
 
더구나 국정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된다. 1조원으로 추정되는 국정원의 1년 예산에는 국정원이 "전부 죽여야 한다"고 극언했던 전라도민의 세금도 당연히 포함된다.
 
국정원 직원들은 정권에 비판적이라는 이유 하나 때문에 절반의 국민들을 모욕하면서 그들로부터 월급을 받아쓴 셈이다.
 
실로 뻔뻔함을 넘어 철면피 수준이라 평하고 싶다.
 
국가안보라는 중차대한 임무를 내팽개치고 오히려 국가분열에 앞장선 국정원의 행태에 면죄부를 줄 수는 없다. 잘못은 단호하게 바로잡아야 한다.
 
남재준 국정원장이 불법으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하면서까지 지키고자 했던 '명예'는 어디에도 없는 상황이다. 박근혜 정부는 해체를 포함한 개혁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다음 아고라'에서 2009년 5월24일부터 국정원 댓글의 집중 포화를 받은 어느 대통령의 말처럼 국정원은 정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