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3분기 영업익 103억…역대 최대 실적
기술료 본격 유입…전 사업부 외형 성장으로 호실적
입력 : 2021-10-25 13:28:33 수정 : 2021-10-25 13:28:33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GC녹십자랩셀(144510)은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 383억원, 영업이익 103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잠정 공시했다. 이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0%, 253% 증가한 수치다.
 
GC녹십자랩셀의 분기 영업이익이 1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출액 또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기존 사업 매출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44% 성장했다.
 
회사 측은 본격적으로 유입되기 시작한 기술이전료 매출이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률은 27%로 전년동기 보다 15%p 개선됐다. 미래 투자인 R&D 비용을 늘렸지만 외형을 키워 규모의 경제 효과를 봤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합병을 통한 중장기적 시너지 도출은 물론 단기 수익성 개선에도 지속적으로 집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이 GC녹십자셀(031390)을 흡수합병하면서 통합법인 상호는 다음달 1일 지씨셀(GC Cell)로 변경된다. 합병으로 인한 신주상장은 오는 같은 달 17일 상장 예정이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