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네이버 검색, '인플루언서 검색' 출시…창작자 참여 기회 확대

2019-10-08 14:56

조회수 : 8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네이버가 8일 '네이버 커넥트(NAVER CONNECT) 2020'에서 네이버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신규 서비스와 창작자 보상 프로그램, 창작·데이터 분석 도구를 공개했다.
 
네이버가 발표한 '인플루언서 검색'은 꾸준히 좋은 콘텐츠를 만든 창작자를 위한 서비스다. 인플루언서 검색 영역은 창작자와 창작자 콘텐츠를 검색 상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키워드챌린지와 인플루언서 홈으로 구성된 인플루언서 검색은 연내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네이버가 연말 시범서비스할 '인플루언서 검색'. 사진/네이버
 
김승언 네이버 아폴로 사내독립기업(CIC) 대표는 "네이버 검색은 블로그, 카페 등 많은 사람의 참여로 만든 콘텐츠를 중심으로 이뤄졌고, 네이버는 콘텐츠와 사용자를 연결하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콘텐츠 자체는 물론 콘텐츠를 만든 사람이 누군지, 취향이 맞는지, 누가 추천한 것인지 등 요소가 콘텐츠 소비의 기준이 됐다"며 "콘텐츠를 만든 사람에 집중해 창작자와 사용자가 더 잘 연결되도록 구조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인플루언서 검색의 '키워드챌린지'에서는 특정 키워드에 대한 검색 결과가 창작자 중심으로 운영된다. 키워드챌린지에서 창작자는 특정 키워드를 선택해 관련 콘텐츠를 등록하면, 창작자와 해당 콘텐츠가 키워드챌린지 검색 결과로 상단에 노출된다. 예를 들어 '파리여행'의 경우 기존에는 파리여행과 관련된 문서 단위의 검색결과가 보였다면, 키워드챌린지 영역에서는 파리여행과 관련한 콘텐츠를 만든 창작자와 그들의 대표 콘텐츠를 볼 수 있다. 검색 사용자들은 키워드챌린지에 참여한 창작자를 둘러보고 자신과 취향이 맞는 창작자를 발견해 구독할 수 있다. 네이버는 창작자가 가장 많이 활동하고 있는 2개 카테고리인 여행과 뷰티 분야의 200개 키워드로 키워드챌린지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또한 창작자는 '인플루언서 홈'에 대표 콘텐츠, 외부 활동 채널 등을 등록해 자신을 소개하고 키워드챌린지에 도전할 수 있다. 네이버는 인플루언서 홈에 별도 광고를 적용해 창작자와 광고주 간 연결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네이버가 출시한 '인플루언서 검색'의 한축인 '키워드 챌린지'.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창작자 보상 시스템 강화 방향성도 발표했다. 네이버에는 매월 160만명의 창작자가 2000만건 이상의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네이버는 광고가 사용자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성 콘텐츠로 활용되도록 사용자가 소비하는 콘텐츠 특성, 현재 상황,  선호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광고를 적절한 위치에 노출하는 '애드테크(AD tech)' 기술을 고도화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애드 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올해는 지난해 대비 창작자 보상 규모가 4배 증가했고 광고 성과도 8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앞으로 애드테크를 계속해서 고도화하고 네이버 포인트 시스템을 창작자와 연결할 계획이다. 블로그 내 동영상에 브랜드 광고를 적용하거나 창작자 리뷰를 광고 소재로 사용하는 기능, 후원 등 다양한 방법의 보상 프로그램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콘텐츠 창작자에 특화한 데이터 분석 도구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를 개설한다.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는 기존 온라인 커머스 사업자에게 제공 중인 '비즈 어드바이저'의 데이터 분석 기술과 노하우를 적용했다. 창작자는 크리에이터 어드바이저를 통해 빅데이터를 기반의 최신 트렌드 현황을 분석할 수 있다. 인플루언서 검색, 블로그, 네이버TV 등 창작자가 활동 중인 다양한 채널에서 발생한 사용자 지표와 광고 수익을 통합 관리한다. 콘텐츠 재생 구간별 사용자 패턴을 분석하거나 다른 채널 대비 자신 채널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날 공개한 창작자 콘텐츠 제작 도구인 '아티클 스튜디오'는 콘텐츠 편집, 제작 등에 대한 디자인 템플릿과 기능들을 제공하는 사용자창작콘텐츠(UGC) 도구로 네이버의 모든 창작자가 활용할 수 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