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광주형 일자리 성사 '초읽기'…최종협상만 남아

빠르면 31일 투자협약식 개최…현대차 노조 "전면파업 실시"

2019-01-30 20:09

조회수 : 3,5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지난달 협상결렬 후 교착상태에 놓였던 '광주형 일자리'가 마침내 타결됐다.
 
광주시는 30일 오후 5시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해 현대차와 그동안 진행한 협상(안) 내용을 공개하고 이에 대한 심의를 벌였다. 위원들은 지역 노동계와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을 비롯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지속 창출을 위한 노사상생발전협정서'(안)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광주시는 이를 토대로 현대차와 최종 협상을 마무리한 뒤 31일 오후 2시30분 광주시청 1층 로비에서 노사민정 대표와 시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현대차와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정부를 비롯한 여야 정치권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최근 협상을 벌여 마지막 쟁점이 된 ‘35만대 생산까지 임금 및 단체협약을 유예한다’는 조항에 대해 절충점을 찾고 잠정합의안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노사민정협의회에서 타결되면서 광주형 일자리 성사가 눈 앞에 다가왔다. 사진/뉴시스
 
그 결과 임단협 유예조항을 존속하는 대신 노동계의 주장을 받아들여 ‘법에 따른 노동 활동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단서조항으로 추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에 합의했던 안정적인 노사관계 정착을 위한 상생발전협의회 구성 방안, 선진 임금체계 도입, 적정 노동시간 구현과 인력 운영방안 등도 포함됐다.
 
31일 오전 현대차의 최종 결정이 남아있는만큼 100% 타결은 아니다. 하지만 오후에 예정된 체결식 행사는 예정대로 개최될 가능성이 높다. 투자 협약식이 진행되면 현대차가 지난해 6월1일 사업 참여 의향서를 제출한 후 8개월 만에 협상 절차가 마무리된다.
 
한편,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노동자 임금을 낮추는 대신 주택·교육·의료 등을 지원해 실질적인 임금을 높여주는 방안이다.
 
광주시가 조성 중인 빛그린국가산업단지에 완성차 생산공장(62만8000㎡)을 짓고 이 공장을 경영할 신설독립법인에 현대차의 투자를 유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공장은 연간 10만대 규모의 1000cc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공장을 지어 직접 고용 1000여 명 등 직간접 고용 1만20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