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 '평화정책자문위' 이달 출범…한반도 평화 기반 조성

지자체 중 첫 도입…체계적 자문 위해 민간 전문가 중심 구성

2019-01-08 16:28

조회수 : 1,0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남북 평화정책 자문기구인 ‘평화정책자문위원회’를 이달 중 공식 출범한다.
 
도 관계자는 8일 "한반도 평화 기반 조성에 관한 정책 수립과 시행에 필요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도지사 직속 자문기구인 평화정책자문위원회를 이달 중 출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위원회는 위원장과 당연직 공무원 2명을 포함해 30명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평화부지사와 민간인 위원 중 도지사가 위촉하는 위원이 맡게 된다. 평화정책의 체계적인 자문을 위해 위원 수를 설정한 반면 당연직 공무원은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한반도 평화·통일’이나 ‘DMZ 보존 및 관광 분야’ 등에 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경기도의원이나 민간 전문가를 위원으로 위촉, 전문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달 위원 구성이 완료되면 바로 첫 회의를 열고, 위촉장 수여 및 공식일정은 다음 달 초쯤 시작된다. 위원회는 앞으로 ▲평화협력정책 추진에 관한 사항 ▲통일경제특구 추진에 관한 사항 ▲동북아 정세에 따른 평화협력 관련 추진 방향에 관한 사항 ▲DMZ의 보존과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사항 등을 다룬다. 아울러 평화통일 기반 조성에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을 도지사에게 자문함으로써 정책방향을 설정하는 것은 물론, 필요할 경우 사전조사나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도는 위원회 운영이 본격화하면 한반도 평화정책과 관련한 올바른 방향성 제시 및 의제 발굴을 통해 경기도 통일기반 정책의 내실화를 기할 수 있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또 보다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남북평화협력 사업 추진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올해 도 자체적으로 다양한 남북협력사업을 구상해 추진할 계획”이라며 “도민들의 높은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사업 하나하나를 평화정책자문위원회에 자문을 받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지난해 11월16일 고양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공동발표문 낭독이 끝나고 백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