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 "현장 소통서 모은 도민 의견, 정책에 적극 반영"

시행 가능한 정책 아이디어 채택·추진

2019-01-07 13:42

조회수 : 9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현장 소통을 통해 수렴한 도민 의견 등을 선별, 도 정책 운영 방향 수립에 적극 반영한다.
 
7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수집한 총 58건의 정책 아이디어 가운데 시행이 가능하거나 타당성 검토가 필요한 30건을 채택해 우선 추진한다. 행정서비스를 받는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사소한 불편사항도 도정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도가 우선 선별한 내용 가운데 예산이 필요한 사업은 ▲장애인 편의시설 관련 DB구축 앱 서비스 ▲결혼이민자 관광통역사 양성 지원 ▲내수면 어선 피해 재난 예방 지원 등 25건이다. 도는 현재 타당성 검토가 진행 중인 11건을 제외한 14건에 대해 예산 38억원을 반영, 올해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예산이 필요 없는 비예산 사업인 ▲행복주택 입주자 편의성 개선 ▲시민정원사 재인증 제도 개선 등 5건에 대해서는 운영 및 제도 개선 등을 병행할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장애인 편의시설 관련 DB구축과 앱 서비스’는 도내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현황과 이용 정보를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번 서비스는 휠체어를 타고도 불편 없이 이용이 가능한 병원·쇼핑몰·식당의 화장실·주차장·승강기 위치 및 개수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도는 올해 6700만원의 예산을 들여 관련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스마트 앱을 개발한다. 시행 목표는 오는 10월로 정했다.
 
비예산 사업인 ‘시민정원사 재인증’을 보면 현행 제도는 2년간 96시간 이상 봉사활동을 해야만 재인증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직장인의 경우 시간적 제약 때문에 재인증이 어렵다는 의견이 많음에 따라 재인증 조건을 완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경기도 정원문화산업 진흥조례 시행규칙’ 제정을 준비 중이다.
 
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실내공기질 개선 사업’ 대상도 확대한다. 도는 노인시설 위주로 진행되는 실내공기질 개선 사업을 지역아동센터와 노숙인 쉼터, 장애인시설 등 다양한 취약시설로 확대하기로 하고 올해 15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예산은 환기청정기 설치와 친환경 벽지, 장판 교체 등 환경개선 사업에 쓸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해 7월 취임 후 “실제 정책이 집행되는 현장을 찾아가 도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고 정책을 발전시켜 나가야한다”며 도민 소통을 통한 정책 개발을 강조했다.
 
경기도청 제1회의실에서 지난해 8월23일 열린 ‘민선 7기 공약 수립을 위한 주민배심원단 1차 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지사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