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한국소비자협회 "BMW, 집단소송 시간끌기 중단해야"

2018-12-26 17:39

조회수 : 1,6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소비자협회와 BMW 집단소송 법률자문을 맡고 있는 법무법인 해온은 26일 "BMW측은 집단소송 관련 시간 끌기는 국내 소비자를 우롱하는 행위"라며 이를 멈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해온은 지난 8월31일 1차로 1227명의 피해 차주가 첫 소장을 낸 뒤 10월1일 853명, 12월20일 295명이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다만 1차 소장의 경우 BMW가 2개월 가까이 지난 10월25일 김앤장 소속 변호사 6명으로 구성된 소송위임장과 함께 A4 용지 1장짜리 답변서를 제출한 게 전부라는 설명이다. 
 
한국소비자협회는 BMW측이 집단소송 관련 시간끌기를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8월31일 소장을 제출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구본승 변호사는 "해당 답변서에는 '원고의 청구를 기각한다. 소송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라는 판결을 구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제출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전부였다"면서 "이후 2개월이 지났지만 BMW측 추가 조치는 없으며, 서울중앙지법은 지난달 16일 법원행정처에 사법공조 촉탁 송부 요청을 해 BMW 독일 본사에 소장을 송달 중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BMW는 소비자들의 집단소송에 미온적인 대응으로 일관하는 등 시간 끌기를 멈춰야 한다"며 "만일 독일 본사에서 소장 수령을 회피하는 등 소송개시를 피한다면 국내 소비자를 우롱하는 행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BMW화재 민관합동조사단에서 BMW가 고의적으로 결함을 은폐하고 늑장리콜을 했다는 결론을 발표했다"면서 "BMW는 피해 회복을 요구하는 소비자들 소송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