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폭스바겐,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 출시…"브랜드 가치 도약"

2018-12-05 11:39

조회수 : 2,0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폭스바겐 브랜드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세단이라는 평가를 받은 '아테온'이 국내 출시됐다. 
 
폭스바겐코리아는 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아트&라이프 스타일 하우스 'The Art:eon(디 아테온)'에서 출시를 기념하는 포토세션을 개최하고 판매를 개시했다. 
 
'아트(Art)'와 영겁의 시간을 뜻하는 '이온(eon)'을 합성해 만든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은 유려하면서도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이와 함께 넉넉한 실내공간, 탄탄한 주행성능, 안락한 승차감, 탁월한 경제성 등도 갖췄다. 
 
아테온은 스포츠카와 같은 외관과는 달리 실내는 넉넉한 공간으로 SUV에 버금가는 활용성을 자랑한다. 폭스바겐의 새로운 MQB 플랫폼을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인 2840㎜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여유로운 탑승 공간을 제공한다. 뒷자석 레그룸은 1016㎜로 역시 동급 최고 수준이며, 성인 3명이 여유롭게 탑승할 수 있다. 563ℓ의 넓은 트렁크 공간은 뒷좌석을 접을 경우 1557ℓ로 확대된다. 
 
폭스바겐이 5일 프리미엄 세단 '아테온'을 국내 출시했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실내 대시보드 전체를 가로 지르는 에어 벤트는 외관 라인과 통일감을 형성한다. 에어 벤트 아래로는 고급스러운 패널이 위치하고 은은한 엠비언트 라이트가 들어가면서 프리미엄 세단에 걸맞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12.3인치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는 운전 편의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인테리어 효과를 강조한다. 최신 MIB(Modular Infortainment Matrix) 시스템이 탑재됐으며, 중앙에 위치한 8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연동으로 최신 디지털 기술들을 쉽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실내 전체는 나파 가죽 시트로 마감해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앞좌석 시트는 통풍 및 히팅 기능, 요추 지지대를 포함한 전동 시트가 적용돼 편안하고 안정적인 착좌감을 제공한다. 운전석에는 마사지 기능까지 적용돼 안락함을 선사한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아테온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김재홍 기자
 
아테온에는 전방추돌경고장치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제동시스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액티브 보닛, 트래픽 잼 어시스트, 사이드 어시스트 플러스(사각 지대 모니터링), 레인 어시스트, 후방 트래픽 경고 시스템, 파크 어시스트, 피로 경고 시스템 등의 첨단 안전 기술이 모두 기본 적용됐다.
 
아테온은 전륜 구동의 '2.0 TDI 엘레강스 프리미엄(Elegance Premium)', '2.0 TDI 엘레강스 프레스티지(Elegance Prestige)'의 두 가지 라인업을 동시에 선보인다. 2개 트림에는 공통적으로 2.0 TDI 엔진과 7단 DSG가 적용됐다. 가격은 프리미엄 5216만8000원, 프레스티지 5711만1000원이다. (부가가치세 포함/개별소비세 인하 반영)
 
1968cc TDI 엔진은 최고 출력 190마력과 최대 토크 40.8kg.m를 보유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7.7초이며, 최고 속도는 239km/h다. 공인 연비는 15.0km/ℓ(복합), 13.6km/ℓ(도심), 17.2km/ℓ(고속)이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아테온은 폭스바겐 역사 상 가장 아름다운 모델일 뿐 아니라 브랜드 가치를 한 단계 도약 시킬 높은 완성도를 갖춘 차"라며 "아테온은 프리미엄 가치와 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가장 매력적인 선택으로 '티구안', '파사트'에 이은 또 하나의 브랜드 베스트셀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의 아테온은 넉넉한 실내공간, 안락한 승차감, 탄탄한 주행성등 등을 갖췄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