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매티스 "주한미군 규모·수준 유지"…전작권 환수 논의도 진전

2018-06-28 17:00

조회수 : 2,0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8일 북한이 ‘선의의 대화’를 지속하는 동안 상호 신뢰구축과 평화정착을 위한 조치를 지속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한미동맹에 위협이 일고 있다’는 우려를 일축하고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지속 유지해나간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송 장관과 매티스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 후 공동 언론보도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양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이고 불가역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가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한반도 안보상황이 변화하는 가운데 지속적이고 긴밀한 공조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중요하다는데 공감한다는 내용도 언론보도문에 포함됐다.
 
최근 한미 을지프리덤가디언(UFG)·해병대 연합훈련이 유예된 것을 놓고 양국 공조에 균열이 일 수 있다는 우려를 일축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전날 한미동맹포럼 초청연설에서 연합훈련 유예 조치를 놓고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있었던 (남북·북미) 정상회담에서 나온 결과를 추진해나가는 노력의 일환으로 보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으로서 우리는 항상 준비돼 있다”며 “김정은(위원장)도 알고 있을 것이며 준비된 동맹과 맞서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 장관도 이날 한미동맹에 기반한 연합 방위태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언론보도문에서 양 장관은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며 “향후에도 한미동맹을 미래지향적이고 상호보완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9일 주한미군사령부가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하는데 대해서는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으로서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재확인했다.
 
회담 시작 전 매티스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양국은) 안보 관련 국익을 공유하고 상호 공통된 가치관을 공유하고 있다”며 “미국은 대한민국 방어의지를 여전히 철통과 같이 굳게 유지하고 있으며 외교·군사적 차원에서 광범위한 조치를 동원해 의지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조치의 일환으로 현재 주한미군 규모와 수준을 유지해 나가는 것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직후 밝혔던 주한미군 감축·철수 가능성에 선을 그은 것이다. 송 장관도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으로서 대한민국 국군과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회담에서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 문제도 논의됐다. 양 장관은 전작권 전환 준비에 상당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으며, 향후 한반도 안보상황 변화를 충분히 고려해 전환에 필요한 조건을 조기에 충족시킬 수 있는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