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전국 땅값 6.28% 올라…5년 연속 상승세

제주 17.51%로 1위 차지…부산·세종도 개발사업 혜택

2018-05-30 17:03

조회수 : 3,3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전국 땅값이 1년 새 평균 6.28% 상승하며 5년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제주는 전국에서 땅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으며 부산, 세종, 대구 등이 뒤를 이었다.
 
국토교통부는 올 1월1일 기준으로 산정한 전국 개별공시지가가 작년보다 6.28%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5.34%에 비해 0.94%포인트 오른 수치다. 땅값 상승률은 지난 2013년 3.41%를 기록한 이후 2014년 4.07%, 2015년 4.63%, 2016년 5.08% 등 꾸준히 올랐다.
 
이는 정부·공공기관의 지방이전, 동계올림픽 기반시설 확충 등을 위한 토지 수요 증가와 제주, 부산 등의 활발한 개발사업 진행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권역별 상승률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이 5.37%, 인천을 제외한 광역시 8.92%,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시·군이 7.2%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제주가 17.51% 오르며 전국에서 땅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부산(11.0%), 세종(9.06%), 대구(9.03%), 울산(8.54%), 광주(8.15%) 등 10개 시·도는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제주는 산화역사공원 개장 및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으로, 부산은 센텀2지구 산업단지 조성 및 주택재개발 사업, 세종은 기반시설 확충 및 제2경부고속도로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높게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군·구별로는 제주도 서귀포시가 18.71%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제주시(16.7%), 부산 동래구(14.95%), 부산 해운대구(13.61%), 전남 장성군(13.34%)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서울 중구 충무로1가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로 ㎡당 가격이 9130만원에 달했다. 주거지역 중에서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아파트로 ㎡당 지가가 1460만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토부는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용인 에버랜드 공시지가 급등 의혹'과 관련해 공시 절차상 드러난 일부 미흡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 제도개선 방안을 강구 중이다.
 
우선 공시지가 산출 과정에서 조사자 주관에 의존하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감정평가법인 또는 감정원에서 자체 내부 검토 과정을 의무적으로 거친 후 최종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특이사항이 있는 부동산은 국토부의 심층 심사를 강화하고 가격형성 요인이 복잡해 조사·평가가 어려운 특수부동산은 별도로 해당 분야에 전문성이 있는 조사자를 지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군·구청장이 결정·공시하는 개별공시가격에 대해서는 전문가 검증을 강화하고 국토부의 지도 감독을 통해 부실하게 조사되지 않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