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한국, OECD 국제교통포럼 의장국 수임

24일 교통장관회의서 결정…하반기 중 교통관리이사회 서울서 개최

2018-05-25 15:14

조회수 : 3,1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의장국을 맡는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23일부터 3일간 '교통안전과 보안'을 주제로 진행되고 있는 OECD ITF 교통장관회의에서 한국이 향후 1년간 이 기구의 의장국을 수임했다고 25일 밝혔다.
 
ITF는 OECD 내에서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장관급 회의체다. 매년 5월 독일에서 교통장관회의를 개최해 온실가스 감축, 자율주행기술, 국제 교통 네트워크 연결 등 세계 교통 분야의 다양한 담론을 선도하는 글로벌 플랫폼이다.
 
현재 유럽 44개국과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비유럽 15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은 2007년에 정회원국 자격을 획득한 이후 활발한 참여를 통해 영향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국토교통부 출신인 김영태 ITF 사무총장이 새로 선임된 데다 이번에 의장국을 수임하게 되면서 그간 유럽이 주도했던 ITF 내에서 한국의 위상이 꾸준히 높아질 전망이다.
 
한국은 이에 따라 내년 5월 '지역 통합을 위한 교통 연결성'을 의제로 하는 교통장관회의를 의장국 자격으로 개최하게 된다.
 
이 같은 의제를 다듬고 각종 토론세션 등 프로그램을 구성하기 위하여 ITF의 조직·예산·의제 등을 논의·의결하는 교통관리이사회(TMB)를 올해 하반기 중 서울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안석환 국토부 교통정책조정과장은 "한국이 ITF의 성공적인 의장국 활동을 수행해 국제 교통 네트워크 연결에 대한 주도권을 확보해나갈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의장국을 맡는다. 사진/뉴시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