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66번째 생일 맞은 문 대통령…"두 번 다시 없을 특별한 생일"

별도 행사 없이 가족과 식사만…지자자들은 곳곳서 축하 퍼레이드

2018-01-24 13:56

조회수 : 2,4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66번째 생일을 맞이한 24일 지지자들은 다양한 이벤트로 생일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 공식 팬카페 ‘문팬’은 전국 20여 곳에서 문 대통령 생일을 기념하는 번개모임을 추진했다. 또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평화올림픽’을 등장시키기 위해 검색전에 나서는 등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에 힘을 보탰다.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전광판에는 ‘문 대통령이 태어난 날을 축하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문 대통령 관련 영상이 반복 상영됐다. 지난 11일부터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등 10개 지하철 역사에는 문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가 걸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 힘내어 더 잘하라는 주마가편(달리는 말에 채찍질하기)으로 받아들인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생일 축하, 고맙습니다”라며 “생일을 챙기지 않는 삶을 살아왔는데, 대통령이 되어 많은 분으로부터 축하를 받으니 두 번 다시없을 특별한 생일이 됐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별도의 행사 없이 문 대통령의 서명이 들어간 ‘문재인 시계’를 선물로 전달했다. 생일을 맞은 청와대 직원에게 시계를 선물하기로 한 내규에 따른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생일과 관련해 브리핑을 할 건 따로 없다”며 “대통령은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조용하게 식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걸려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