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광표

뚜레쥬르,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진출

인도네시아 지역 거점별 매장 확보

2016-05-31 09:22

조회수 : 1,1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광표기자]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는 인도네시아 제 2도시 수라바야(Surabaya)에 첫 점포를 열고 인도네시아 전역으로 브랜드 확대에 나섰다고 31일 밝혔다.  
 
뚜레쥬르는 2011년 인도네시아에 진출, 수도인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그간 23개의 점포를 운영해 왔으며, 이번 수라바야 갤럭시몰(Galaxy Mall)점의 개설로 현재 24개의 점포를 보유하게 됐다. 미국과 중국 등 8개 해외 진출국을 모두 포함하면 해외에만 220여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수라바야는 인도네시아의 중핵인 자바(Java)섬 동쪽 끝에 위치하며, 인구 약 300만 명의 인니 최대 항구 도시다. 소득 수준이 높은 화교들이 다수 거주하고, 인도네시아 내에서 깔끔하게 조성된 주거 지역 등이 밀집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수도인 자카르타와는 약 800km 동으로 떨어져 있어 비행기로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는 거리다. 자카르타가 자바섬 서쪽 중심도시라면 수라바야는 동쪽에서 경제·교육 등의 중심 근거지 역할을 하는 도시다.
 
뚜레쥬르는 인도네시아 진출 초기 자카르타에서만 점포를 개설해 오다 진출 2년 만인 2013년에 자카르타 인근 위성도시인 브카시(Bekasi)와 데폭(Depok) 등지에 매장을 개설한 바 있다. 지난해 말에는 자카르타 인근 남쪽 휴양도시인 보고르(Bogor)에 점포를 개설해 점차 지역 범위를 확대해 왔다. 
 
올 4월에는 자바섬 서부 동쪽 끝에 위치한 제 3도시 반둥(Bandung)에 진출, 자카르타와 수도권을 벗어난 지역에 처음으로 뚜레쥬르를 상륙시켜 전국적 확산에 시동을 걸었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이번에는 제2도시인 수라바야에 진출하며 자바섬 동서를 넓게 가로지르는 뚜레쥬르 거점 지역을 확보하게 됐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최초로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올해는 특히 지역 거점을 적극 활용해 인니 전역에서 인지도와 브랜드력을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CJ푸드빌)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