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박광온 "윤 대통령, 국민 기대 외면…일 오염수 해양투기 용인"

"해양 투기, 현 정권 일방적 결정할 문제 아냐"…특위·청문회 추진

2023-07-13 10:47

조회수 : 9,9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광온(오른쪽) 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광연·최수빈 기자]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전날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후쿠시마 핵물질 오염수 해양 투기를 통보했고 윤 대통령은 용인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 기대를 외면했다"며 "윤석열정부가 국민 뜻보다 일본 총리 말을 더 중시한다고 믿고 싶지 않다.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회담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투기는 30년 이상 지속돼 현 정권이 일방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국민적 합의·동의를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일본의 해양투기를 막을 명분과 시간이 있다. 윤 대통령은 순방을 마치면 야당과 이 방안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책을 논의하길 바란다"며 "민주당이 국민을 대신해 핵물질 오염수 해양투기를 저지하고 더 나은 대안을 찾는데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앞서 대통령실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원칙에서 우리 정부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으나 그렇지 않았다. 정상회담 의제에 해양투기 잠정보류방안은 논의조차 안 됐다"며 "불안전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를 기준으로 하는 대화였고 방류 점검에 한국 전문가 참여를 요구했지만, 기시다 총리는 기준을 초과하면 방류를 중단한다고 동문서답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의 초당적 제시와 실효적 방안을 외면했고 정부 스스로 후쿠시마 수산물 금지 명분을 없앴다"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당은 조만간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국회 후쿠시마 오염수 검증 특별위원회와 청문회 개최를 요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정책조정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달 8일 합의안을 발표한 바 있다. 국민의힘 주장대로 IAEA 보고서 발표라는 전제 조건이 충족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광연·최수빈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