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윤석열캠프 김경진 "공수처가 빨리 조사해야"

"윤석열 언급도 해석에 따라 상상의 나래"…"전두환 발언은 부적절" 사과

2021-10-20 11:21

조회수 : 1,43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캠프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상관없다는 게 밝혀진 것"이라며 "공수처에서 빨리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김웅 의원이 지금 기억을 못 한다고 하는데 어제 녹취록이 공개됐고, 특히 본인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어보면 본인도 일정 정도 기억이 나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김 의원을 불러서 어떤 상황과 맥락 속에서 이런 대화를 했는지 명확하게 조사를 하라는 것이 캠프의 입장 플러스, 제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해석하기에 따라서는 '저희가'가 김 의원 플러스 검찰로 해석이 될 수도 있고, 김 의원과 또 다른 무슨 변호사라든지 법률전문가 집단으로 해석이 될 수도 있고, 또는 김 의원 주변에 가까이 있는 누군가로 해석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과 지금 '손준성 보냄'이라고 하는 것이 실제 손준성으로 추정이 된다면 김 의원을 신속하게 불러 그 부분을 추궁해 공수처에서 밝혀내라는 입장"이라며 "일단 제 입장에서는 손준성은 자신(윤석열)의 반대에도 추미애 장관이 굳이 임명했던 사람이고 기본적으로 이런 행동을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검찰은 원래 수사권이 있기 때문에 고발장이 안 들어와도 어떤 범죄 사실에 대해서 직권으로 인지수사가 가능하다"며 "수사 필요성이 있으면 인지수사를 하면 되는 것이지, 왜 굳이 제3자를, 그것도 특히 여당에 의해 완전히 장악된 검찰에 대해 야당발 고소장을 굳이 제출하게 하느냐"라고 반문했다.
 
김 전 의원은 "녹취록에도 '남부지검에 내야 된다', '대검에 내야 된다' 왔다 갔다인데, 윤 후보가 이 이야기를 처음에 듣더니 그때 기억을 하면서 말이 안 된다고 했다"며 "사건이 남부지검과 중앙지검 두 군데 있으면 사건이 남부지검하고 중앙지검하고 두 군데에서 찢어 하니 비효율적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합쳐서 하는 것이 효율적이기 때문에 굳이 남부지검에서 하지 않고 중앙지검에 이첩하라고 (윤 후보가) 구두지시를 했던 기억도 난다"며 "선거에 개입하기 위해서 지시를 할 이유가 없다는 게 윤 후보의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대검에 접수되면 대검에서 받아 일선 검찰청으로 다시 이첩을 하고, 일선 검찰청에서는 이첩받은 것을 검사 배당절차를 거쳐 수사가 진행이 된다"며 "대검에 접수가 되면 담당 검사 지정하는 데만 해도 2주가 걸리는데,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를 한다는 건 근본적으로 논리가 성립될 수 없는 구조"라고 항변했다.
 
김 전 의원은 김 의원이 윤 후보를 언급한 것에 대해선 "상징해서 얘기를 한 것인지 그 부분도 해석의 여지가 있다"며 "어제 대화 내용을 가지고도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부분들이 너무 많아 제발 빨리 공수처가 수사하라는 것"이라고 같은 말을 반복했다. 이어 "(윤 후보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고발사주와 관련해서 부른다면 나가서 가감 없이 사실 그대로 얘기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해선 "참모의 한 사람으로서 후보가 조금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면구스럽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이 했던 내란 행위라든지, 헌정 파괴행위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잘못했다라고 윤 후보 본인도 인식을 하고 있고, 표현 자체가 과했던 부분"이라고 사과했다. 
 
윤석열 캠프 대외협력특보를 맡은 김경진 전 의원은 20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상관없다는 게 밝혀진 것"이라며 "공수처에서 빨리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