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윤석열, 자칭 'DJ 적자' 장성민과 회동 "경쟁했던 후보들과 원팀"

오찬 회동서 "허심탄회 이야기"…공정국가 노력 다짐

2021-10-09 18:24

조회수 : 4,2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당내 경선 후보였던 장성민 전 의원과 손을 잡았다.
 
윤 후보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장 전 의원과의 오찬 회동 소식을 전하며 "장 전 의원을 비롯해 경쟁했던 후보들과 힘을 합쳐 원팀으로 이뤄나가겠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경선에서는 치열하게 경쟁했지만, 정권교체를 위한 한 마음 한 뜻으로 허심탄회하게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며 "대장동 게이트로 대표되는 공권력의 부패와 비리, 흔들리는 민주주의, 실물경제의 어려움, 특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한 서민경제 위기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부패로 얼룩진 대한민국을 다시 깨끗한 상식과 공정의 국가로 탈바꿈시키기 위해서는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며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2030세대는 부패한 특권 앞에서 분노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누구와도 머리를 맞대며 청년들이 바라는 공정국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전남 고흥 출신인 장 전 의원은 1987년 대선 당시 평민당 김대중 후보 비서로 정치를 시작해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국정상황실장을 지냈다. 본인은 이런 이력을 들어 DJ의 '정치적 적자'임을 내세우지만, 민주당과 동교동계에서는 이를 인정치 않고 있다. 
 
윤석열 후보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장 전 의원과의 오찬 회동 소식을 전하며 "장 전 의원을 비롯해 경쟁했던 후보들과 힘을 합쳐 원팀으로 이뤄나가겠다"고 전했다. 사진/윤석열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