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기현, '역대급 일확천금' 이낙연 발언으로 이재명 공격

여당 내 자중지란 노렸다는 평가…"대장동 의혹, 숨기면 제2의 조국 사태 겪을 것"

2021-09-24 11:43

조회수 : 4,4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와 민주당을 향해 "더 이상 숨기고 버티면 제2의 조국 사태를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이낙연 후보의 발언(역대급 일확천금)을 그대로 옮겨 이재명 후보 공세에 사용, 민주당 내 자중지란도 노렸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후보는 입으로만 떳떳하다고 떠들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국회에 나와서 국민의 의혹에 답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민주당 역시 이제 자충수를 그만두고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판교 대장동에서 벌어진 대형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해 민주당은 진실 규명은커녕 쉬쉬하며 덮기에만 급급하다"며 "자기편이면 무슨 불법과 비리를 저질러도 면죄부를 주려는 민주당의 내로남불은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를 겨냥해 "자신에게 중대한 법적·행정적 책임, 정치적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는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에 대해 이제 국민들 앞에 솔직히 사과하고, 그 부당이득의 환수 대책을 제시해야 마땅하다"며 "엉뚱한 곳으로 시선을 돌리기 위한 얄팍한 장난질에 속을 국민들은 더 이상 없다"고 꼬집었다. '역대급 일확천금'은 민주당 내 경쟁자인 이낙연 후보의 발언을 그대로 옮긴 것이다.
 
아울러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 종합백화점이자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는 제 발언에 대해서 이 후보 측이 명예훼손을 운운하면서 고발장에 적시했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며 "전문고발꾼들이나 할 못된 짓"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좀스럽게 허위 고소·고발을 남발해서야 되겠느냐"며 "자신의 잘못에 대해 사과할 줄 모르면 물보다 못한 김빠진 사이다가 될 것이고, 사과를 안 한다면 그 책임을 이 후보에게 물을 수밖에 없다"고 거듭 경고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석해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