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이낙연 "충청·광주전남·부울경·대구경북 4대 메가시티 조성"

'내 삶을 지켜주는 균형발전' 전략 발표…지방자치·균형발전 정신 강조

2021-09-05 10:55

조회수 : 4,6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 4대 메가시티를 조성하고, 4대 특별광역권을 육성하는 내용의 '4+4 광역경제생활권' 구축을 국가 균형발전 전략으로 제시했다.
 
이 후보는 5일 충북 청주 민주당 이장섭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균형성장' 전략 발표를 통해 "김대중 대통령님의 지방자치, 노무현 대통령님의 균형발전, 문재인 대통령님의 균형발전 2기 정신을 담아 혁신과 자립, 상생의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충청, 광주·전남,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을 4대 메가시티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충청 메가시티는 행정과 과학의 수도로 만들기 위해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집무실을 조속히 설치하고, 미이전 중앙행정기관 이전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또 대덕-천안·아산-오송 등을 연결하는 국제과학비즈니벨트를 조속히 완성하고, 충청 메가시티를 위한 광역교통망을 확장할 예정이다.
 
광주·전남 메가시티는 에너지와 문화예술의 수도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호남 RE300 에너지 경제공동체 구상을 적극 지원하고 한전-한전공대 상생발전 프로젝트를 통해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겠다는 복안이다. 광주 비엔날레,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기반으로 AI와 문화콘텐츠가 결합되는 산업도 육성하고, 광주·전남 메가시티를 위한 광역교통망을 확장한다는 구상이다.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는 해양과 물류의 수도로 만든다는 목표 아래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계기로 항공·항만·철도를 연계한 물류 중심의 환태평양 전초기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동북아 스마트 물류산업 플랫폼을 구축해 환태평양과 유라시아를 잇는 세계적인 물류 허브로 육성하고, 자동차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과 친환경 스마트 선박산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이 후보는 설명했다.
 
대구·경북 메가시티는 신제조업 수도를 만들기 위해 물 산업을 비롯해 기간산업을 고도화해 신제조업 르네상스 시대를 여는 글로벌 거점도시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세계적인 로봇 융합클러스터를 구축해 서비스로봇, 물류·제조로봇 등 전 세계 로봇 신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포항~영덕을 잇는 영일만대교와 광주~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앞당기는 광역교통망 확장도 제시했다.
 
이 후보는 이같은 4+4 광역경제생활권을 지원하기 위해 △총리실 소속 광역경제생활권 육성지원단 설치 및 국가균형발전 특별회계 내 지원계정 신설 △대통력 직속 자문기구인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장관급 행정위원회로 만드는 등 균발위의 권한 강화 △소멸위기 지역에 대한 특별지원 마련 △2030년까지 국세와 지방세 비율 6:4로 개편하는 등 지방재정 확충 등 4가지의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수도권 집중과 지역 인구감소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혁신과 상생, 자립의 국가균형발전을 목표로 4+4광역경제생활권 구축, 국가균형발전 기반 강화, 지역주도 혁신성장 등 3대 전략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후보는 5일 충북 청주 민주당 이장섭 의원 지역사무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균형성장' 전략 발표를 통해 "김대중 대통령님의 지방자치, 노무현 대통령님의 균형발전, 문재인 대통령님의 균형발전 2기 정신을 담아 혁신과 자립, 상생의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사진/이낙연 캠프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