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송영길·윤호중 "야, 부동산조사 시간끌기"…이준석 "25일 제출"

윤호중 "'차라리 조사받기 싫다' 말해라"…이준석 "회피 의도 없어"

2021-06-24 13:59

조회수 : 3,5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일부 서류 미비로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가 늦어지는 것과 관련해 "시간 끌기의 진수"라며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를 연일 압박했다. 이 대표는 "회피할 의도는 없다"고 반박하며 25일까지 제출한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말 제1야당이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차라리 '전수조사를 받기 싫다', '결과가 두려워서 못 받겠다'고 솔직히 말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하루가 멀다하고 시간 끌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며 "상당수 의원들의 직계존비속 정보제공동의서가 누락됐는데 간단한 양식에 체크만 하면 되는데 이걸 안 했다는 것이 도대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투기를 검증받아야 할 야당 의원들이 권익위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가 하면 조사 관계자를 의원실로 부르는 일이 있었다고 한다"며 "정말 해도 너무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민주당보다 더 엄격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기준을 세워서 조사하겠다'고 말했는데 말보다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며 "속히 조사에 적극 응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역시 이 대표를 향해 결단 촉구를 압박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에 가족과 직계존비속의 개인정보동의서를 내지 않고 있다"며 "이 대표가 당무를 잘 모르는 것으로 생각되는데 즉시 확인해야 한다"고 힐난했다. 이어 "이런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이 대표는 "명확히 밝힌 것처럼 직계존비속 정보제공동의서를 취합하는 절차 중에 있고, 회피할 의도가 없다"며 "가족들의 동의를 받는 과정에서 다소 늦어지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할 수 있는 영역이라 본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25일까지 보완해서 제출하기로 했기 때문에 늦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4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일부 서류 미비로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가 늦어지는 것과 관련해 "시간 끌기의 진수"라며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를 연일 압박했다. 이 대표는 "회피할 의도는 없다"고 반박하며 25일까지 제출한다는 입장이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