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정세균, 장유유서 논란에 "맥락무시…언론개혁 필요"

라디오 인터뷰서 "취지 간과하고 특정 단어 부각해 오해 증폭"

2021-05-26 09:24

조회수 : 3,0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장유유서' 발언에 논란이 일자 "맥락을 무시하고 보도하면서 발생한 해프닝"이라며 언론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의 지지율 급등에 대해 긍정적 변화로 표현한 것인데 맥락을 무시했다는 지적이다.
 
26일 정 전 총리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제 발언의 취지는 젊은 후보가 제1야당인 보수 정당의 대표 선거에서 여론조사 1위에 오른 것은 큰 변화고 그런 변화가 긍정적이다. 이렇게 평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전날 인터뷰에서 "대선 관리라고 하는 게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다. 경륜이 없이 할 수 있겠는가. 물론 나이로만 가지고 따질 수는 없지만 그런 측면에서 고민이 많을 것이라 본다"며 "당력을 하나로 집중시켜야 되는데 우리나라가 가지고 있는 특별한 문화가 있지 않나. 장유유서 이런 문화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변화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보지만 고민이 많을 것"이라며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은 그보다 큰 변화를 위해서 노력해야 될 거라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해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대선 관리를 하는 과정에서 국민의힘의 입장에서 보면, 이준석 현상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라며 "취지를 간과하고 특정 단어만을 부각을 해서 오해를 증폭시키는 상황이 허탈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처음 당하는 일은 아니어서 안타깝긴 하지마는 저희 같은 사람들이야 이겨낼 수 있다"면서도 "언론개혁이 절대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바이오 의약품 생산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찾아 모더나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공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