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김종인, 이번에는 '김동연 띄우기'…"대권 나올 수도"

17일 언론 인터뷰서 "'흙수저'에서 시작해 드라마틱한 스토리 있어"

2021-05-17 16:04

조회수 : 1,4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김동연 전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 "'흙수저'에서 시작해 드라마틱한 스토리가 있는 인물"이라며 눈여겨 보고 있는 차기 대선 주자로 지목했다.
 
김 전 위원장은 17일 보도된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김 전 부총리가 움직이는 것으로 아는데, 어떤 어젠다를 들고나오는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며 "나름대로 준비를 많이 한 듯하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첫 경제 부총리인 그는 2018년 12월 사직한 뒤 사단법인 '유쾌한 반란'을 세우고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 여러 강연에서도 정치적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그는 이어 "김 전 부총리는 '흙수저'에서 시작해 드라마틱한 스토리가 있는 인물"이라며 "대한민국이 어떻게 가야 할지에 대해 설계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경제 대통령' 이야기와 함께 (대선 주자로)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은 내년 대선 구도와 관련해선 야권 통합 형식으로 꾸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양자 대결 가능성이 가장 커 보인다"며 "여권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제일 위협적"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에서 초선 의원이 잇따라 출사표를 내는 것에 대해선 "당선되든, 안되든 지도부 형성에 국민적 관심을 끄는 것에는 성공했다"며 "시대가 바뀌어 일반 국민이 국민의힘을 보는 시각도 달라졌다. 과거 정치했던 사람들이 전면에 나서면 국민이 과연 그 사람을 어떻게 생각할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임기가 끝난 김종인 위원장이 지난달 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 총회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