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영상)국민의힘 위기감 고조…"국민 눈높이"로 곽상도 압박

이준석 "의원직 사퇴 안하면 제명 검토"…곽상도 "문제 드러나면 그때"

2021-09-28 16:41

조회수 : 1,7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문장원 기자] 곽상도 의원(무소속) 아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불과 이틀 전까지 '친정'이었던 국민의힘에서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7명의 초선 의원들이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 데 이어 이준석 대표는 의원직 제명까지 언급하며 곽 의원을 압박하고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논란에 대해 참담하고 무거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제명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의견을 잘 수렴해 보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자진 탈당으로 수습하려 했지만, 여론의 역풍이 거세짐에 따라 확실히 선을 그어야 한다는 당내 요구를 일부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곽 의원을 털고 가지 않을 경우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향한 대장동 공세가 힘을 발휘할 수 없다는 전략적 판단도 함의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27일 초선 의원 7명(강민국·박대수·박성민·백종헌·엄태영·정동만·최승재)은 성명서를 내고 "법적 책임 여부는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공인으로서 정치적 책임은 무거울 수밖에 없다"며 "깨끗하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 받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태가 심상치 않자 이 대표 역시 "젊은 세대들의 분노가 클 거라 생각한다"며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고 말해, 초선 의원들의 요구에 힘을 실었다. 28일에는 한 발 더 나아가 '제명'까지 언급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당을 떠났기에 이제는 의원 거취를 언급할 수밖에 없다"며 "국회 윤리위, 제명 등 절차가 있다"고 재차 압박에 나섰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맞게 원내 의원들의 협조 방향이 정해져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민 눈높이"를 재차 강조한 이 대표는 "아무리 우리당 출신 의원이라 해도 곽 의원의 거취 문제에 있어서 앞으로 굉장히 엄격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이 거듭 '국민 눈높이'를 내세우는 것은 이른바 '조국 사태'로 '공정'이 화두가 된 상황에서 지난 4·7 재보궐선거를 통해 확보한 2030 세대의 지지를 곽 의원 아들 논란으로 놓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란 게 당 내 중론이다. 게다가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사전에 해당 사실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도 부담이 됐다는 평가다. 
 
실제, 유승민 후보는 전날 3차 TV토론에 이어 이날 대구에서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나 당 지도부가 탈당을 방치한 것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후보도 전날 토론에서 "탈당을 받아주는 것이 아니라 더 단호한 조치로 부패를 끊겠다고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최재형 후보 역시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며 지도부의 강경한 조치를 요구했다. 
 
반면 곽 의원은 계속해서 의원직을 유지할 전망이다. 곽 의원 측 관계자는 "잘못이 확인되면 그때 사퇴하겠다는 입장"임을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검찰 수사를 받고 문제가 드러나면 의원직 사퇴가 아닌 그 이상도 각오하겠다는 뜻을 조만간 공식적으로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의원 본인이 판단할 문제지, 당이 크게 강제력이 없다"고 밝혔다"며 "곽 의원이 자신의 입장을 강력히 주장하고 이 문제 자체를 이재명 후보 측과 밝혀 보려는 입장이라 의원직 사퇴를 선택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4월 23일 경기도 과천 정부청사에 있는 공수처를 항의 방문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문장원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