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국민의힘 "박준영 사퇴 당연"…임혜숙·노형욱 결단 촉구

대변인 논평 "사필귀정, 청와대는 사과해야"

2021-05-13 14:09

조회수 : 9,4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사퇴한 것과 관련,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결단도 거듭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공직 후보자가 이를 반성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즉에 했어야할 사퇴이고 사퇴 이전에 청와대는 부적격 후보자를 국민 앞에 내놓지 말았어야 했다"며 "지명 이후 한달 가까이 국민들께 상처와 혼란을 준 청와대는 사과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임혜숙·노형욱 후보자들을 향해서도 "국민 앞에 최소한의 염치를 가지고 결단을 내려달라"며 "지명 철회도 다시 한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영국 대사관 근무 시절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판매 의혹을 받은 것과 관련해 야당으로부터 부적격 후보로 지목됐던 그는 이날 자진 사퇴했다. 야당 의원들은 청문회 과정에서 관세법 위반에 해당, 허가 없이 판매하는 것도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자진 사퇴나 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청문회 과정에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렸고, 제기된 의혹에 성실하게 설명했다"며 "그러나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두 저의 불찰이고,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