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4% 싸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추석 제수용품 가격비교조사 실시
전통시장 25만1442원, 대형마트 31만6058원
채소류·육류·수산물류·과일류 순으로 저렴
입력 : 2020-09-21 09:52:07 수정 : 2020-09-21 09:52:07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올해 4인 기준 추석 차례상 비용이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20.4%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전통시장 37곳과 인근 대형마트 37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추석 제수용품 가격비교조사에 따르면 전통시장은 평균 25만1442원, 대형마트는 평균 31만6058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27개 조사 품목 중 분류별 비율차를 보면 △채소류(43.3%) △육류(25.7%) △수산물류(25.1%) △과일류(3.2%)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특히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1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통시장이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고사리(64.5%, 7707원) △깐도라지(64.1%, 7780원) △쇠고기_탕국용(34.6%, 1만5813원) △동태포(33.7%, 5267원) △대추(31.5%, 2453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추석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전년 대비 약 10.8%(22만6832원→25만1442원) 상승했고, 대형마트는 약 4.3%(30만3034원→31만6058원) 상승했다.
 
올해는 긴 장마와 태풍 등 연이은 기상 악재와 맞물려 전통시장(10.8%)과 대형마트(4.3%) 모두 물가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무, 대파 등 채소류는 연이은 기상 악화로 작황이 매우 좋지 않고, 출하량이 감소해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과일류는 생육부진, 낙과피해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대과 비중이 감소한 배는 가격이 하락했다.
 
수산물류도 가격이 상승했으며, 육류의 경우 일반가정의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하였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 속에 개별 전통시장들도 방역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전통시장, 고객 모두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잘 지켜서 저렴한 장보기, 건강한 추석장보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서 제수용품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