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MVNO 등록…차량 융합서비스 출시 기반 마련
과기정통부, 데이터 전용 MVNO 지원할 데이터선구매제 확대 등 추진
입력 : 2020-09-10 12:00:00 수정 : 2020-09-10 12: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기간통신사업자(이동통신 재판매사업자·MVNO) 변경 등록을 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지금까지 SK텔레콤 이동통신서비스를 이용해 차량 원격제어, 안전보안, 인포테인먼트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에 MVNO로 변경해 자사 고객에게 해당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이동통신, 초연결성 기반의 차량제어·인포테인먼트 서비스가 일상에 자리잡을 것이라 예상하고, 관련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MVNO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현대·기아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르노삼성 등이 MVNO 방식으로 차량제어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BMW, 아우디폭스바겐은 해외 이동통신사를 통한 로밍 방식으로 국내에서 차량제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를 다량으로 구매하면 도매대가를 추가로 할인하는 데이터 선구매제, 다량구매할인제 확대 등을 통해 기존 음성 이동전화 중심 MVNO가 완성차 등 데이터 전용 사업자로 분야를 확장할 수 있게 추진하고 있다. 또한 무선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데이터 전용 사업 MVNO 가입자를 무선통신 가입자 통계에서 별도로 발표하는 등 제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앞으로 완성차뿐 아니라 에너지 모니터링, 웨어러블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MVNO를 통한 융합서비스가 확산할 것"이라며 "다양한 사업모델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음성전화 중심의 도매제공 정책을 지속해서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