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신용평가 시장 재편 착수…핀테크와 협업
크레파스·한국금융솔루션 등 핀테크사와 합종연횡 추진
입력 : 2020-09-08 15:45:52 수정 : 2020-09-08 15:45:5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핀테크 업체와 제휴를 통해 개인사업자 CB(신용평가)시장 재편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CB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자사 빅데이터에 핀테크사의 신용평가 역량을 더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B2B 고객을 위한 컨설팅에 나설 방침이다.
 
이미 신한카드는 대안신용평가사 '크레파스'와 협업으로 동남아 법인에 대안평가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대안신용평가는 모바일·인성평가·거래정보 등 비금융 데이터와 디지털 신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새로운 기법이다. 또 크레파스와 함께 중소규모 금융기관 및 P2P 업체를 위한 리스크관리 컨설팅 사업도 전개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맞춤형 자산관리 플랫폼 '한국금융솔루션'과는 국내 거주 외국인 전용 금융플랫폼 '핀셋 익스펫'를 운영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에도 공동 참여해 소상공인을 겨냥한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업신용조회업을 준비 중인 '더존'과는 ERP(전사적 자원관리) 데이터를 활용해 법인카드를 발급하는 등 시너지 창출을 모색 중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다양한 혁신금융사업자와의 협업을 통해 개인사업자 CB와 비금융 CB 결합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신용평가업에서 차별화 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며 "신한카드가 추진하는 개인사업자 CB사업이 신용정보 사업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가 이종 핀테크사와 신용평가 사업 역량 고도화를 위한 협업에 나선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