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마지막 팬데믹 아닐 것”…한국 보건시스템 강화 언급
입력 : 2020-09-08 13:33:27 수정 : 2020-09-08 13:33:27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가 마지막 팬데믹은 아닐 것이라며 공중보건 시스템 강화를 요청했다.
 
7(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세계는 다음 번에 찾아올 팬데믹에 더 잘 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역사는 우리에게 전염병 발병과 팬데믹이 피할 수 없는 인생의 현실이라는 것을 일깨워 준다다음 번 팬데믹이 찾아온다면 세계는 지금보다 더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뉴시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일부 국가들이 전염병 대응의 근간이 되는 공중보건 시스템을 무시했다고 지적하면서 각 회원국에 공중보건 시스템 강화를 주문했다.
 
그는공중보건은 사회와 경제, 정치 안정성을 위한 토대라며 한국 등은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등으로부터 얻은 교훈으로 공중보건 시스템을 강화해 코로나19에 절적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8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7428110명이며 이들 가운데 895254명이 목숨을 잃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