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프리카에 71억 규모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입력 : 2020-08-15 16:00:10 수정 : 2020-08-15 16:00:10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정부가 아프리카 24개국에 600만 달러(71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지원한다.
 
14(현지시간) 백지아 주제네바 한국대사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제네바 WHO 본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약정서(MOU)에 서명했다.
 
이번 지원은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하면서 직접 언급한 아프리카 코로나19 진단기기 지원 요청에 따른 것이다.
 
지원 물품은 국내 유전자 증폭(PCR) 추출 및 진단키트 55만회 분량이다. 물품은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로 수송돼 WHO 측 물류 시스템을 통해 지원 대상국 WHO 사무소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정부는 WHO 사무국과 14일(현지시간) 제네바 WHO 본부에서 '아프리카 24개국에 대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에 대한 약정서(MOU) 서명식을 개최했다. 사진/뉴시스·주제네바 한국대사관
 
백 대사는 한국이 글로벌 연대와 협력에 기반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아프리카 국가에 국내 생산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나눌 수 있게 돼 기쁘다한국과 WHO의 협력을 통한 지원이 아프리카 국가의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한국은 WHO 권고에 따라 대규모 진단 및 검사에 기반해 안정적인 코로나19 대응 및 방역을 하고 있는 대표적인 국가로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한국의 지원은 팬데믹 상황에서 국제 연대 정신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