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 냉장·냉동식품에 친환경 포장재 도입 확대
연내 100% 적용 목표
입력 : 2020-08-14 10:12:43 수정 : 2020-08-14 10:12:43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GS샵이 친환경 물 아이스팩과 보냉박스 등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확대한다.
 
GS샵은 지난해 7월 얼린 생수를 ‘요석궁 갈비탕’에 냉매로 사용한 데 이어 올해 1월부터 TV홈쇼핑 냉장·냉동식품에 물 아이스팩과 종이 보냉박스 등을 도입했다. 하반기에는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더욱 확대해 올해 연말까지 TV홈쇼핑 냉장·냉동식품 전체에 100% 적용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1월~7월까지 GS샵의 TV홈쇼핑 냉장/냉동식품을 기준으로 친환경 포장재 적용율은 약 40%에 달하며 7월 한달 동안에만 친환경 포장 적용률은 70%를 넘었다.
 
GS샵이 사용하는 친환경 포장재 중 특히 물 아이스팩은 합성 젤 성분의 보냉제 대신 물로 채운 아이스팩이다. 상반기에만 44만개 넘게 사용됐으며, 앞으로 연간 120만개의 젤 아이스팩이 물 아이스팩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스티로폼 박스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보냉박스와 얼린 생수를 냉매로 활용하는 상품도 더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GS샵은 지난해부터 친환경 포장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종이 박스 대신 파우치에 넣어 배송하거나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은 ‘핑거박스’ 활용, 컬러잉크를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박스 제작 등 ‘필(必) 환경’ 시대에 발맞춰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부분부터 친환경 포장재로 교체해 나가고 있다.
 
주운석 GS샵 커뮤니케이션 본부 상무는 “환경에 부담을 주지 않는 작은 노력들이 모여서 우리의 미래를 바꾸는 큰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친환경 포장을 포함해 고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친환경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