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서 VR 즐긴다"…KT, 기내 VR 서비스 제공 나서
KT·진에어·한진정보통신 맞손…하반기 국제선부터 적용 예정
입력 : 2020-08-06 10:21:05 수정 : 2020-08-06 10:21:0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통신업계와 항공업계가 실감미디어 기반의 기내 엔터테인먼트(IFE)를 제공하며 항공 산업 혁신에 나선다.
 
KT는 6일 서울 등촌동 진에어 본사에서 진에어, 한진정보통신과 KT Super VR 기반 기내 실감형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KT와 진에어, 한진정보통신은 각 사가 보유한 전문성과 역량을 바탕으로 항공 안전 및 보안 등 특수한 기내 환경에 최적화된 가상현실(VR)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에 진에어를 이용하는 탑승객들은 KT가 보유한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기내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모델들이 기내에서 슈퍼 VR을 통해 실감미디어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사진/KT 
 
이 서비스는 국제선 노선을 중심으로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해외 여행을 떠나는 진에어 탑승객들은 기내에서 개인형 VR 헤드셋을 대여해 최신 영화를 초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고, 여행·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360도 VR 영상도 시청할 수 있다.
 
이를 위해 3사는 슈퍼 VR의 플랫폼을 기내 서버와 연동하는 등의 커스터마이징 작업을 진행 중이다. 탑승객이 헤드셋을 착용하고 VR 서비스를 이용하는 중에 기내에서 안내 방송이 나오는 경우 VR 화면을 통해서도 이를 인지하도록 하며, 비상 상황에 따라 서비스를 통제할 수 있도록 해 이용 편의성과 안전성을 갖출 예정이다.
 
강국현 KT 커스터머부문장 부사장은 "집이나 체험 공간에서만 뿐만 아니라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는 중에도 가상현실 서비스를 즐기는 새로운 경험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많은 고객들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편안하게 VR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제휴 사업을 다각화 하며 타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