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31개주 법무장관 "코로나 치료제 비싸 …연방정부가 나서달라"
입력 : 2020-08-05 09:50:00 수정 : 2020-08-05 09:5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미국 31개 주 법무장관들이 초고가인 코로나19 치료제의 가격을 낮추는데 연방정부가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2일(현지시간) 이집트의 에바 파마(Eva Pharma) 제약회사 연구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받은 렘데시비르가 쌓여 있다. 렘데시비르를 생산하는 길리어드 사이언스사는 이집트의 에바 파마, 인도의 닥터 레디스 등 5개 복제약 제조사와 협약을 맺고 127개 저소득국가 공급을 위한 렘데시비르 생산을 허용했었다. 사진/ 신화·뉴시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31개 주 법무장관들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서한을 보내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의 가격 인하를 위해 정부 권한을 행사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치료제를 독점 생산하는 미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 외에 다른 업체에도 제조를 허가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연방 정부가 바이-돌(Bayh-Dole)법에 따른 권리를 행사해 치료제 가격을 낮추고 생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법은 국가 지원 아래 개발된 지식재산의 소유권을 규정한 법률이다. 국가 지원으로 이뤄진 연구 결과에 대해서도 기업, 대학 등의 권리를 허용하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국가는 비상사태 등 특정한 경우 기업 등이 특허권을 제3자에게 허가하도록 요구하는 강제실시권인 '개입권'도 가진다.
 
렘데시비르는 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도록 승인한 유일한 약물로, 길리어드는 10년 전 렘데시비르의 주요 분자를 개발했지만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및 육군과의 협력을 통해 약물로 개발했다고 WP는 설명했다.
 
길리어드는 6월 말 일반적인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을 3120달러(약 375만원·민간보험· 5일 기준)로 책정, 발표했다. 공공보험 가입자는 2340달러(약 281만원)를 약값으로 내야 한다. 지지자들과 의회 의원들로부터 가격이 과도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고 WP는 전했다.
 
주 법무장관들은 국가 지원으로 약물을 개발한 길리어드가 합리적 가격을 책정하지 않았다며 "길리어드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이익을 얻어선 안 되며 더 많은 사람을 돕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하도록 요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보건복지부와 국립보건원(NIH)이 더 저렴한 비용으로 제3자 등에 생산을 허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한은 제프 랜드리 루이지애나주 법무장관과 하비어 베세라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이 주도했으며 다른 29개주 법무장관도 서명했다.
 
주 법무장관들이 초당파적으로 마련한 서한은 보건복지부와 NIH, FDA 수장에게 전달됐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