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GTX 왕십리역 신설에 경기 주민도 동의"
바르게살기운동 성동·수원협의회, 국토부에 공동건의서 제출 예정
입력 : 2020-08-03 09:00:58 수정 : 2020-08-03 09:00:5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성동구가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왕십리역 신설에 수원 등 수도권 주민의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성동구는 지난달 27일 국민운동단체인 바르게살기운동 성동구협의회와 수원시협의회가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공동건의서를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공동건의서에는 GTX-C 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강력히 요청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경기도권 주민이 강북 도심에 접근할 때 지하철 2·5호선이 있는 왕십리역을 이용하면 경제 가치와 사업 효율성이 극대화된다는 논리였다.
 
이날 협의회 회원들은 경기 수원역 일대 로데오거리 광장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왕십리역 정차 당위성에 대한 홍보 및 서명운동도 함께 진행했다.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은 수도권 지역 주민들의 도심 접근성 향상 및 환승 편의성을 크게 높이는 만큼 성동구민 뿐만 아니라 인접 지역, 경기도민 등의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열린 주민 공청회에 중구, 광진구, 동대문구 등 인근 자치구 및 경기도민 등이 참석해 신설 동의 의견을 개진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 6월16일부터 성동구민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시작한 주민서명운동은 현재까지 서울 및 경기 온·오프라인 서명 22만명을 돌파했다.
 
성동구는 타 지자체와의 협력을 이어가는 한편 자체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해 왕십리역 신설 주장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GTX-C노선의 왕십리역 신설은 성동구민 이익뿐 아니라 서울 시민과 수도권 주민 모두의 편의와 효율성을 높이는 당연한 선택”이라며 “왕십리역 신설을 위해 주민과 함께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경기 수원역 일대에서 바르게살기운동 성동구협의회 및 수원시협의회가 왕십리역 신설을 위한 공동건의서 발표 및 주민 서명운동을 실시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