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금강산 관광 재개 방법 찾을 것"
동해선 최북단 제진역 찾아 업무보고 받아…"접경지역 숨통 틔울 것"
입력 : 2020-07-31 19:45:38 수정 : 2020-07-31 19:45:3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동해선 최북단 기차역인 강원 고성군 제진역을 찾아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겠다"고 밝혔다.
 
31일 이 장관은 고성군수등 관계자들과 제진역을 방문,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금강산 개발 관광이 시작되면 분명하게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가 되고, 고성 등 접경지역 경제에 숨통을 틔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남북 대화 재계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남북 교류 구상과 관련해서는 "남북 철도·도로 연결도 추진해 새로운 한반도 경제질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함명준 고성군수는 "금강산 개별관광의 길이 열리면 고성군뿐 아니라 한반도 전체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1일 동해선 최북단 기차역인 제진역을 방문했다. 사진/통일부 제공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