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기념시민' 이념 활동 성과 공개
SASB 기준을 2개 표준 정보로 제시…국제 사회 요구 선제적 대응
주시보 사장 “끊임없는 변화와 소통으로 능동적 대응” 강조
입력 : 2020-08-02 11:00:00 수정 : 2020-08-02 11:00: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해 처음으로 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SASB) 기준에 따른 지속가능성 정보를 선제적으로 공개하며, 국제 사회의 요구에 적극 부응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활동과 ESG 성과를 담은 ‘2019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최고경영자(CEO)메시지에서 잭 웰치 전 GE 회장의 ‘변화해야 되는 상황에 놓이기 전에 먼저 변화하라(Change before you have to)’ 문구를 인용하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국제 사회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선제적인 변화를 강조하고, 대내외 이해관계자와의 적극적인 소통 의지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 2019 기업시민보고서 표지. 사진/포스코인터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작년에 이어 이번 기업시민보고서에도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 주요 성과를 △비즈니스 △사회 △사람 등 활동영역 별로 구분해 하이라이트로 다뤘다. 특히 ‘2019 ESG 우수기업 대상’, ‘우즈베키스탄 진출 한국기업 CSR 최우수상’ 등 기업시민으로서 국내외 우수한 평가를 받은 내용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수록했다.
 
모든 주요 성과를 'UN SDGs지표'와 연결해 제시하는 것에서 한 단계 나아가, 회사가 추진하고자 하는 방향성을 부각하고, 이를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활동영역과 매칭한 점이 돋보인다. 
 
특히 SASB의 지속가능한 산업 분류 시스템에 따르면 철강생산 산업 표준에 대한 정보만 공개해도 되지만, 다양한 사업을 하는 상사 업의 특성을 고려해, 산업장비 및 제품 산업 표준에 대한 정보도 추가로 다뤄 주목받았다. 
 
회사의 재무·비재무적 활동이 사회에 미친 영향을 평가하고, 이에 대한 중요성을 고취시키고자 영국 PwC의 'TIMM 방법론'을 활용한 측정 결과도 2년 연속 공개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긍정적인 영향은 지속 확대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개선하기 위한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동안 미얀마,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전략 국가 사업장에서의 사회공헌활동(CSR)을 별도 페이지로 구성해 왔다. 올해는 지난 3월 국내 기업 최초로 팜사업 환경정책(NDPE)을 선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인도네시아에서의 적극적 책임경영 강화 활동 내용을 확대해 소개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시민 으로서 진출 국가의 경제, 사회, 환경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다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며, 사회적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