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시청률 20.8% 18주 연속 전체 예능 1위
입력 : 2020-07-31 10:29:01 수정 : 2020-07-31 10:29:01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가 시청률 20.8%를 기록했다.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0일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는 전국 시청률 20.8%로 지난주보다 2.5% 상승하며 목요일 예능 1위를 기록했다. 또한 18주 연속 일주일간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 독주를 이어가면서트롯 예능 본좌의 위엄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은 TOP6와 대한민국 대표 보컬 히로인 백지영, , 이해리, , 솔지, 유성은으로 이뤄진 여신6가 함께하는보컬 여신 특집으로 꾸며졌다. 여신6 TOP6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등장한데 이어, 각각 자신의 대표곡으로 히트곡 퍼레이드를 선보여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귀 호강을 선물했다. 그리고 두 팀은 1 1로 대결하는 1라운드와 신청곡 대결인 2라운드로 승부를 가리게 됐다.
 
첫 번째 유성은과 장민호의 대결로 역대급 불꽃 매치가 포문을 열었다. 유성은은 최백호낭만에 대하여로 폭풍 성량을 발휘해 96점을, 장민호는 남진내 영혼의 히로인으로 트로트의 참맛을 보여주며 91점을 차지했다.
 
두 번째로 펼쳐진 이찬원과 벤의 무대에서는 간드러진 미성으로 이미자여자의 일생을 소화한 벤이 97점을, 오승근떠나는 님아로 감미로운 트로트 감성을 쏟아낸 이찬원이 100점을 획득해 여신6가 앞서 나가던 판을 뒤집었다.
 
세 번째로 김희재는 김지애몰래한 사랑을 통해 넘치는 끼를 발산하며 93점을, 린은 어렸을 적 가요제에서 불렀던 오은주돌팔매 100점을 얻어 여신6의 역전을 이뤄냈다. 또한 두 사람은 대결이 끝난 후 이문세, 이소라의잊지 말기로 해를 열창, 아름다운 하모니로 훈훈한 공기를 뿜어냈다.
 
2 1로 여신6가 앞선 가운데, 백지영과 임영웅의 레전드급 빅매치가 성사됐다. 긴장한 나머지 노래 전주를 멈췄다가 다시 시작하는 해프닝까지 벌인 백지영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박선주귀로를 불러 99점을 획득했다. 이로 인해 100점을 꼭 받아야했던 임영웅은 금잔디엄마의 노래를 선곡, 감성 장인다운 핫팩 보이스로 이찬원의 눈물샘까지 터지게 만들었지만 98점을 받아 안타깝게 여신6 1승을 넘겼다.
 
승부처가 갈린 다섯 번째 대결에서 솔지와 정동원이 만났고, 김성주는 여신6에게 정동원이 이겼을 경우 TOP6 1승을 더해달라는 부탁까지 전했던 터. 하지만 솔지는 최진희천상재회 4키나 올려 부르는 사이다 가창력으로 100점을 기록했고, 4 1이 되면서 승리는 여신6가 가져갔다. 승부가 결정된 상황임에도 정동원은 박재홍울고 넘는 박달재를 디스코 버전으로 불러 흥 넘치는 무대로 99점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가이드와 가수로서 특별한 인연이 있던 영탁과 이해리는 선물을 사이에 둔 대결을 펼쳤다. 영탁은 조용필바람의 노래로 가슴 뻥 뚫리는 무대를 안겨주며 100점을, 이해리는 구슬픈 음색으로그 겨울의 찻집을 불러 97점을 받았다. 더불어 임영웅과 이해리가 임영웅이제 나만 믿어요를 듀엣 무대로 완성, 안방 1열의 환호를 이끌어내며 다음 주에 이어질신청곡 대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장민호 이찬원 영탁 정동원 김호중 김희재. 사진/TV조선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