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인 기자회견 “과격한 표현 쓴 점은 죄송, 하지만 캐디 주장 사실 아니다”
입력 : 2020-07-30 16:37:53 수정 : 2020-07-30 16:37:5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박수인이 골프장 갑질 의혹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박수인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별관 3층 사이프러스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골프장 캐디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수인은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에 소비자로서 불쾌함을 느끼고 신라 CC 고객 게시판을 찾았지만 찾을 수 없어 N사 리뷰에 글을 올렸다감정이 격해져서 글을 쓰면서 과격한 표현과 정제되지 않은 점에 대해 공인으로 경솔 했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말하지만 그 캐디가 말한 매 홀마다 사진 찍고 늦장 플레이는 사실이 아니다. 그 캐디에게 갑질을 한 사실이 없다또한 거짓된 사실을 보도한 언론에 정정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 23일 한 매체의 보도로 인해 박수인의 골프장 갑질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매체는 지난 6월 한 골프장에서 박수인이 골프를 친 후 수차례 전화를 걸어 캐디 비용을 환불해달라고 요구했으며 골프장 홈페이지에 자극적인 표현을 사용하는 비판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박수인은 사과라도 받고 싶어 직접 골프장에 문의를 했지만 묵살 당했고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나는 마음에 해당 글을 올린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박수인은 동아방송예술대학교 방송연예과 출신으로 2002년 영화 몽정기를 통해 데뷔했다.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 ‘귀접에 출연한 바 있다

박수인 기자회견. 사진/DB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