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17일 임시공휴일…문 대통령 "국민께 귀중한 휴식"
"한국판 뉴딜 핵심투자처는 지역"…'연석회의' 예고
입력 : 2020-07-21 15:34:32 수정 : 2020-07-21 15:34:3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정부가 오는 8월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서 8월에는 15~17일까지 총 사흘간 연휴가 이어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께 짧지만 귀중한 휴식시간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해 '관공서의 임시공휴일 지정안' 등을 심의·의결하고 "현충일과 광복절이 주말과 겹쳐 쉴 수 있는 공휴일이 줄어든 것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임시공휴일 지정은 지난 2017년 10월2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임시공휴일은 관공서뿐만 아니라 근로기준법에 따라 상시 300명 이상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장에게도 적용된다. 그외 민간 기업은 휴무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국민 피로도 완화와 휴가철 내수 활성화 흐름을 이어가기 위한 것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전체 인구의 절반인 2500만명이 쉰다는 전제 하에 파급 효과를 경제 전체 생산 유발액 4조2000억원, 취업 유발 인원 3만6000명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핵심 투자처가 지역"이라며 "정부가 직접적으로 투입하는 114조 원의 재정 대부분이 지역에 투자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사업성과 일자리 창출 능력이 높은 지역 뉴딜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대통령과 시도지사가 함께하는 '한국판 뉴딜 연석회의' 개최를 예고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메시지는 최근 여권에서 제기되는 '행정수도 완성'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도권이 중심인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이동시켜 '국가균형발전'의 속도를 내고, 수도권에 집중된 부동산 문제 완화도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