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그린벨트 흔들림 없이 지키겠다"
개발제한구역 제외한 주택 공급 대책에 협력
입력 : 2020-07-15 20:17:02 수정 : 2020-07-15 20:17:0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그린벨트를 건드리지 않는 범위에서 정부의 주택 공급 대책에 협력하겠다는 것이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15일 오후 입장문에서 "미래 자산인 그린벨트를 흔들림 없이 지키겠다"고 선언했다.
 
황 대변인은 "그린벨트는 개발의 물결 한 가운데에서도 지켜온 서울의 마지막 보루로서 한 번 훼손되면 원상태 복원이 불가능하다"며 "해제 없이 온전히 보전한다는 것이 서울시의 확고하고 일관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 마련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 TF 및 실무기획단 운영에 있어, 서울시는 그린벨트가 제외된 ‘7·10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 범주 내에서 논의하는 것"이라며 "오늘 회의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분명히 밝힌바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변인은 "현재 주택 공급과 관련한 심각한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대책 마련 과정에서 중앙정부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9일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