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고 박원순 시장 조문 안 한다…당 안팎 여론 감안
입력 : 2020-07-11 15:44:32 수정 : 2020-07-11 15:44:32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조문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11일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오늘 김종인 비대위원장님의 조문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초 이날 오후에 일부 당직자를 대동하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원순 시장 빈소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이 조문을 취소한 배경에는 당 안팎의 비판적인 여론을 의식한 것 아니나는 분석이 나온다.
 
박 시장은 전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데다,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다.
 
통합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박 시장 조문을 반대하거나 부담스러워하는 기류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김 위원장은 통합당 의원들을 대신해 당 대표 자격으로 조문을 하려 했으나 당 내에서 공개적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불거지자 조문 일정을 전격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조문을 간다해도 사회 분위기를 모르고 가는 게 아니라 상중이라 어쩔 수 없이 당을 대표하는 자격으로 조문하려는 것이었다고인의 사망은 안타깝지만 박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