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포르쉐 ‘타이칸’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입력 : 2020-07-09 10:23:35 수정 : 2020-07-09 10:23:35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포르쉐 브랜드의 최초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 모델인 ‘타이칸(Taycan)’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프리미엄 스포츠(Ventus S1 evo3 ev)’를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벤투스 S1 에보3 ev’는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의 특성에 맞춘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다. 강력한 주행성능을 구현하면서도 무게와 소음, 회전저항 등을 최소화해 타이칸의 성능을 가감없이 발휘하게 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엔진음이 없는 전기차 특성에 맞춘 트레드 패턴을 적용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다.
 
한국타이어는 크로스오버 SUV 모델 ‘마칸(Macan)’의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통해 포르쉐와 처음 파트너십을 맺은 이후, 2019년 프리미엄 SUV 모델 3세대 ‘카이엔(Cayenne)’에도 공급을 이어갔다. 
 
한국타이어가 포르쉐 '타이칸'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 사진/한국타이어
 
포르쉐 타이칸은 93.4㎾h의 고용량 배터리와 고성능 듀얼모터를 탑재하여 최고출력 761마력, 최대토크 107.1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2.8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에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고용량 배터리 무게를 견뎌낼 최상의 접지력과 내구성을 갖춘 고성능 전기차용 타이어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에 한국타이어는 고성능 전기차에 최적화된 완벽한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기 모터에 특화된 신규 고강성 비드를 적용하는 등 최고 수준의 횡방향 강성을 확보해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새로운 컴파운드 기술을 통해 내구성을 극대화했다. 온도와 시간, 압력 등의 균형을 최적의 비율로 구현하는 최첨단 기술력으로 더 높은 내구성을 확보하면서도 마찰력과 전반적인 회전저항 성능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