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상엽 “가족 같았던 인연, ‘굿캐스팅’ 시즌2로 이어졌으면”
너무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굿캐스팅’, 내 취향의 드라마였다
입력 : 2020-06-22 17:19:56 수정 : 2020-06-22 17:19:5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이상엽은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굿캐스팅에서 일광하이텍 대표 이사 윤석호 역할을 맡았다. 그는 윤석호를 맡게 된 이유에 대해 배우 최강희 때문이라고 했다. 그리고는 윤석호가 대표 이사라서 뭔가 좋았다고 장난스레 답했다. 연기를 할 때도 맡은 캐릭터가 무슨 옷을 입는지를 신경 쓴다는 이상엽은 대표라서 슈트를 입을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에 대해 한 번에 읽혀지는 작품이라고 했다. 이상엽은 작품, 캐릭터에 대해서도 생각을 하지만 결국 선택을 하는 작품은 내가 재미있어야 움직이더라고 했다. 또한 작품을 선택할 때 자신의 어머니가 많은 도움이 된다고 했다. 그는 어머니가 대본을 잘 보신다. 그리고 단답으로 표현해준다고 했다.
 
이상엽은 어머니가 평일 오후 3어른 동화 같다고 이야기 하셨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따뜻하고 좋다고 하셨다. ‘굿캐스팅웃기겠다고 이야기 해주셨다나이가 들면서 선택하는 게 무섭다. 밥을 고르는 것도 스트레스인데 어머니의 표현이 작품을 선택하는데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굿캐스팅' 이상엽. 사진/웅빈이엔에스
 
 
 
이상엽은 굿캐스팅뿐 아니라 출연 중인 KBS 2TV 주말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 역할로도 출연 중이다. 일부 시청자들은 굿캐스팅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상엽의 분량이 너무 적은 게 아니냐는 의견이 내놓았다. 이를 의식한 듯 이상엽은 자신에게 배역이 크고 작은 건 중요하지 않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는 석호가 할 수 있는 최상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되려 이상엽은 그 모든 것이 관심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경우 젊은 분들이 봐주신다는 게 고무적이었다. 그리고 굿캐스팅은 석호와 찬미의 이야기를 기다리고 궁금해 해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석호와 찬미의 이야기를 궁금해 하는 시청자들 입장에서 다양한 이야기 가운데 한 번씩 등장하는 석호와 찬미의 스토리를 기다리다 보니 분량이 적게 느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상엽은 석호와 찬미의 멜로가 아쉽다는 반응에 대해 찬미가 너무 바빴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멜로에 욕심을 내면 드라마에 독이 될 것 같다고 했다. 또한 겁이 많아서 그냥 시키는 대로 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상엽은 멜로를 신경 쓰면 큰 모양새가 부족할 수도 있었다고 했다. 최근 드라마가 하나의 장르 만을 다루지 않고 복합적인 장르를 추구하기 때문에 자신의 생각이 맞았다는 생각이 들었단다.
 
'굿캐스팅' 이상엽. 사진/웅빈이엔에스
 
 
 
이상엽은 굿캐스팅의 편성이 밀리면서 걱정을 많이 했단다. 무엇보다 현재 출연 중인 한 번 다녀왔습니다와 겹치는 것을 우려했다. 그는 혹시라도 금토 드라마로 편성이 될까 봐서 걱정을 했다. 다행히 월화 드라마로 편성이 돼 다행이었다고 했다. 드라마가 방송이 되면서 그는 주변에 반응을 많이 물어봤다고 했다. 그는 걱정했던 것이 혹시라도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윤규진이 월화에도 나온네라는 반응이었다그래서 주변에 물어봤는데 내가 좋게 이야기 해주는 사람들에게만 물어봤는지 우려와 달리 다들 좋은 반응이었다고 밝혔다. 그리고는 무엇보다 어머니가 토, , , 화 모두 아들이 나오는 작품이 방송되니까 많이 좋아하셨다고 했다.
 
이상엽은 극 자체가 다르고 캐릭터가 다르지만 이상엽이 연기하기 때문에 불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하는 것도 차이가 있다. 걸음걸이도 달리 했다규진은 팔자로 걷지만 석호는 걸을 때 11자를 생각하면서 걸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시청자들이 두 캐릭터가 겹쳐 보인다면 자신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겸손히 말했다.
 
특히 이상엽은 무의식 중에 자신의 습관이 연기에 묻어 나온다고 했다. 그는 작품에 들어갈 때 최대한 빼려고 한다. 이상엽이 하지 말아야 할 리스트를 대본 1화에 적어 놓는다윤석호는 이건 안되고 이건 할 수 있다고 써 놓지만 촬영이 진행되면 잊어버린다고 했다. 그러다 보니 자신이 연기를 할 때는 꼭 다시 한 번 자신이 생각했던 캐릭터를 되새겨보는 작업을 한단다. 그는 그 시기가 되면 주변에 나 멘탈 나갔다고 이야기를 한다고 했다.
 
'굿캐스팅' 이상엽. 사진/웅빈이엔에스
 
 
 
배우 중에는 캐릭터에 따라 말투를 바꿔서 연기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상엽은 거기까지는 내가 부지런하지 못하다연기할 때 자연스러움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실에서의 자연스러움과 화면 안에서 자연스러움이 차이가 있다. 이러한 괴리가 없는 자연스러운 연기가 내가 추구하는 방식이라고 했다.
 
그러다 보니 이상엽은 연기를 할 때 상대 배우와의 교류가 중요하단다. 그는 대화를 많이 한다고 마음이 통하는 건 아니지 않나무언가 느낌, 감정 교류를 하고 있음을 주고 받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이런 방식을 가르쳐 준 이가 배우 박근형이란다. 그는 박근형 선생님과 함께 작품을 하면서 기존에 내가 했던 연기 방식이 리셋이 돼 다시 배운 느낌이라고 했다.
 
이번 굿캐스팅역시도 이러한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행복했다는 이상엽이다. 그는 지영이 누나는 마음이 따뜻하고 강희 누나한테는 되도 않는 애교를 부렸다종혁이 형과는 서슴없이 술 한 잔을 하는 사이였다. 준영이에게는 의지가 되고 싶은 형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다 보니 이상엽은 굿캐스팅으로 맺은 인연이 가족이 아니지만 가족이었던 드라마라고 평했다. 그렇기에 누구보다 간절히 이상엽은 좋은 인연을 맺게 해준 굿캐스팅의 시즌2가 나왔으면 한단다. 그는 다만 시즌2에서는 나도 야외에 나갈 테니 찬미와 투 샷을 많이 잡아줬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끝으로 너무 많이 배운 작품이다. 약간 내 취향의 드라마였다고 밝혔다

'굿캐스팅' 이상엽. 사진/웅빈이엔에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