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국산장비 협력사와 구매계약 확대…1550억→2700억
입력 : 2020-06-07 09:00:00 수정 : 2020-06-07 09: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는 국산 장비 협력사인 유비쿼스, 다산네트웍솔루션즈와 홈서비스 장비 단가계약 규모를 기존 1551억원에서 2710억원으로 확대했다고 7일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 2018년 12월부터 홈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유선장비인 △스위치 △E-PON △홈단말(ONT, G.hn) 등을 LG유플러스에 제공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고속 인터넷 주력 서비스를 1기가에서 10기가로 확장하며 이에 맞춰 홈 네트워크 중장기 투자 규모도 늘리기로 했다. 이에 두 회사와의 장비 계약품목·수량·금액을 기존 대비 175% 확대하고, 계약기간도 기존 2021년 11월에서 2023년 5월 말까지로 연장했다. 향후 3년 동안 매년 900억원 규모의 장비구매 투자가 이뤄진다.
 
유비쿼스 관계자가 LG유플러스에 공급하는 10기가 인터넷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10기가 인터넷은 최대 10기가비피에스(Gbps) 속도를 내는 유선 네트워크 서비스로, LG유플러스는 지난 1월부터 제공 중이다. 최근 코로나19로 데이터 통신량(트래픽)이 증가하는 추세를 고려해 계약 갱신해 10기가 인터넷 장비 확충에 속도를 낸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를 위해 지난 3월부터 동반성장펀드를 750억원으로 확대하고 납품 대금 조기 지급 결제도 최대 700억원 규모로 실시한 바 있다. 김종섭 LG유플러스 동반성장·구매담당은 "이번 10기가 인터넷 장비 대규모 투자 결정으로 두 협력사가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이 가능해졌다"며 "중소 협력사가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다양한 상생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