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과학기술 지역 자원으로 지역 경제 살린다
코로나19 대응 과학기술기반 지역 경제 활력 제고방안 발표
입력 : 2020-06-05 10:30:00 수정 : 2020-06-05 10:3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과학기술 지역 자원을 동원해 지역 경제 활력 제고에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5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어려움과 연구개발 위축 등에 대응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을 결집해 코로나19 대응 과학기술 기반 지역 경제 활력 제고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우선 즉시실행과제로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등 7개 사업의 민간부담금을 완화해 총 229억원의 재정지원 효과가 발생했고, 지역에 미리 구축된 연구시설 등의 산업지원 이용료 및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임대료 감면 등을 추진해 기업의 부담을 완화했다.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 소재 창업·초기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신규펀드(특구펀드 190억원 규모)를 조성해 기업투자 기회도 확대하며, 국내·외 유통망 플랫폼을 적극 활용, 기업들의 판로개척도 지원한다. 중소기업 개발 제품중 혁신제품은 공공조달과 연계하는 혁신제품지정제와 함께 연구개발특구 소재 연구소기업 대상으로 조달청 벤처나라 등록시 기술평가를 면제하는 패스트트랙 운영을 확대하며, 미국 아마존·킥스타터, 중국 알리바바 등 해외 주요 판매 및 펀딩 플랫폼에 연구개발특구 소재 기업의 입점 지원을 위한 콘텐츠 제작, 사전·사후 마케팅 지원 등 해외 판로 개척도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포스트 코로나 대응에도 나선다. 연구개발특구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현안에 대한 지역 주도의 기획과 공공기술 및 중소기업의 참여를 통해 해결함으로써 지역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지역현안해결형 기술사업화를 신규로 추진하고, 산재된 지역 연구개발(R&D) 자원을 연계해 기술이전·창업 등으로 완결되도록 기술사업화 협업 플랫폼(R&D밸리) 조성, 강소특구 지정 확대,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역 주도 R&D 확대를 위해 지역의 미래성장동력 확보와 근본현안 해결을 위한 지역혁신사업을 추진하고, 지역 주민과 전문가가 R&D 전 과정에 참여하는 지역 주민참여 R&D 확대와 출연(연)이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중소·벤처기업 대상 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하는 R&D 바우처 신규사업 등을 기획할 예정이다. 
 
기업지원센터, 연구시설 및 교육시설, 과학문화시설 등의 지역 과학기술 기반도 확충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 과학기술과 ICT로 지역의 위기를 극복하고, 이러한 위기를 새로운 성장과 발전의 기회로 만들기 위해 과학기술 혁신자원을 총 동원해 지역 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