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실시간 바뀌는 학교 방역…학부모·교사는 지친다
입력 : 2020-06-04 06:00:00 수정 : 2020-06-04 06:00:00
"학교가 하루에도 2~3번이나 등교 형태에 대해서 설문조사를 하고, 등교일 하루 앞둔 저녁에 방침을 바꾸더라고요. 가뜩이나 불안한데 더더욱 등교시키기 싫었어요."
 
지난주 경기도에서 초등학교 저학년을 통학시킨 한 엄마가 한 말이다. 일을 쉬고 있던 해당 학부모는 복귀 전이라도 자녀에게 집밥을 먹이고 싶어했으나, 도중에 급식 여부를 바꾸지 못한다는 학교 방침 때문에 급식을 택했다. 수시로 바뀐 학교 방역 정책이 정작 이 가정에는 경직됐고, 방역상으로도 불완전했던 것이다.
 
개학연기부터 온라인 개학, 등교 수업 결정까지 교육 당국이 보여준 모습도 비슷하다.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각 결정이 여러번 갑자기 이뤄졌지만 유연성을 느끼기는 힘들다. 학부모와 교사의 의견을 참고한 결정이라지만, 막상 학부모·교사는 계속 바뀌는 정책에 혼란을 느끼고 '번아웃' 위험이 생기는 중이다.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이 돼버린 학교는 교육과 방역 업무를 동시에 잡느라 고군분투하고 있다. 교사들의 고질적인 애로사항인 행정업무 부담을 덜어주는 시도 교육청은 일부에 불과하다.
 
또한 여름이 시작되면서 교사에게 마스크 착용은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최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고등학교 교사들이 등교수업에 가장 어려운 점으로 마스크 착용 수업을 꼽았다. 어지럼증에 시달리거나, 목소리가 작게 들린다는 고충이었다. 콜센터에서 마스크로 인한 목소리 음량 축소를 안내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수업 전달이 힘들어질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이야기다. 교총은 교육부에게 의료용 덴탈마스크, 안면보호용 투명마스크, 수업 활용용 마이크 지원을 촉구했으며 일부 학교들은 마이크를 자체 조달하는 실정이다.
 
여기에 기초적인 방역 체계의 허점은 아직 해결되지 않는다. '학생 건강상태 자가진단시스템'은 3차 등교일인 어제까지 사흘 연속 접속 장애가 발생해 학부모 등의 불안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시스템의 노후성이 원인이기 때문에 해결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중장기적인 계획 수립과 시행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한두번 있어온 게 아니다. 그나마 초기에는 등교 여부라는 이분법적인 사안을 막판까지 고심했다 하더라도, 현재 사정은 다르다. 이제는 당국이 보다 긴 호흡으로 예측가능한 시나리오나 지침을 제시할 때도 됐다.
 
신태현 공동체팀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