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글로벌 웹툰 사업, 미국 법인이 총괄
웹툰엔터, 일본 라인디지털프론티어 지분 인수…미국 법인 아래 한·중·일 법인 체제
입력 : 2020-05-28 09:16:04 수정 : 2020-05-28 09:16:04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네이버의 글로벌 웹툰 사업을 미국 법인이 총괄한다. 
 
네이버는 28일 미국 법인인 웹툰엔터테인먼트가 일본 법인인 라인주식회사가 보유한 라인디지털프론티어의 지분 전량을 인수하고 라인주식회사에 신주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웹툰 사업을 하고 있는 네이버 관련 자회사들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네이버는 웹툰엔터테인먼트가 웹툰 사업을 총괄하고 그 아래에 한국·일본·중국 등의 웹툰 법인이 배치할 예정이다. 웹툰엔터테인먼트가 웹툰 본사 역할을 하며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웹툰 미국 법인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외 웹툰 IP의 활성화 및 글로벌 웹툰 시장 저변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국내 웹툰 조직은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첨단 기술 연구 및 서비스 실험을 지속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웹툰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핵심 콘텐츠로 인정 받아 더 많은 작품들이 다양한 IP로 진화하고 전세계의 팬들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MAU(월간 활성 이용자 수) 6200만명을 돌파했다. 
 
네이버웹툰 홈페이지. 사진/홈페이지 캡처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